연매출 5억 이하 결제수수료 ‘0’
상품권 발행해 역외유출 ‘차단’
연내 관련 조례 제ㆍ개정 추진
지난 7월 25일 경남 소상공인 수수료 부담제로 결제서비스 도입을 위한 업무협약식때 모습. 경남도 제공

경남도는 경기침체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 지원을 위해 내년부터 도 전역에 ‘제로페이’(Zero Pay)를 시행, 경영비용을 획기적으로 줄이는 한편 ‘경남 고향사랑 상품권’을 신설해 자금의 역외유출을 막는 등 ‘투 트랙’ 시책을 추진키로 했다고 13일 밝혔다.

김경수 지사 공약인 ‘제로페이’는 그 동안 소상공인에게 큰 부담으로 작용했던 신용카드 수수료를 없애기 위한 정책으로, 소비자의 스마트폰으로 소상공인 가맹점의 QR코드를 스캔하고 구매금액을 입력하면 소비자 계좌에서 소상공인 계좌로 구매대금이 즉시 이체되는 간편결제 시스템이다.

제로페이가 시행되면 중간에서 은행과 가맹점을 연결하는 카드사와 밴(VAN)사가 없어 결제수수료가 대폭 줄어들고, 시중은행과의 협약을 통해 연매출 구간별로 계좌이체 수수료를 감면해 0%대 수수료가 적용된다.

제로페이 도입을 위해 도는 지난 7월 25일 중소기업벤처부와 서울시 등과 함께 ‘소상공인 수수료 부담제로 결제서비스’ 도입 협약을 체결했고, 결제표준 제정과 시스템 구축을 위해 민ㆍ관 협업태스크포스(TF)에 참여해왔다.

특히 가맹점 확보와 이용자 확대가 제로페이 성공의 관건인 만큼 기존 신용카드의 각종 혜택과 경쟁하기 위해 다양한 인센티브를 적극 검토하고 있다.

우선 사용 요금에 대해 소득공제 40% 혜택이 제공돼 기존 현금ㆍ체크카드 30%, 신용카드 15%에 비해 소비자들에게 훨씬 도움이 될 것으로 예상하며, 미술관과 수목원, 공용주차장 등 도내 공공시설 이용 시 할인도 계획하고 있다.

각종 포상금 등 활용 가능한 예산도 순차적으로 제로페이 충전식 앱에 함께 탑재해 공공부문이 선도적으로 참여하고, 일반 가입자를 대상으로 선착순 포인트 적립도 제공할 계획이다. 또 스마트폰 사용에 어려움이 예상되는 어르신 등을 대상으로 주민자치센터 및 농어촌 정보화마을을 통해 앱 사용자 교육도 병행할 방침이다.

한편 도는 내년까지 도내 소상공인 21만개 사업체의 50%를 가맹점으로 확보하고 2020년에는 80%까지 늘린다는 목표로, 제로페이 조기 정착을 위한 인센티브 개발과 도민 홍보에 행정력을 집중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도내에서만 사용 가능한 200억원 규모의 소상공인 전용 ‘경남 고향사랑 상품권’을 내년부터 발행할 예정이다. 이용자 확대를 위해 상품권 액면 가액의 5%를 할인 발행하며, 기존 지류 상품권 형태가 아닌 모바일 상품권 형태로 발행해 비용은 절감하면서 이용자는 확대해 시너지를 높인다는 전략이다. 이와 관련, 도는 상품권 도입의 제도적 근거 마련을 위해 연내 조례 제ㆍ개정을 추진하고, 내년부터 본격 시행할 계획이다.

김기영 경남도 경제통상국장은 “소상공인들에게 부담이 되는 비용은 줄이고 매출은 높이는 ‘투 트랙’ 전략으로 현장에서 필요로 하는 시책을 지속 발굴하되 사용자 확대를 위해 공공부문이 먼저 동참하겠다”고 말했다. 이동렬 기자 dylee@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