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수 화재 축제 현장 적용

신속한 대응력 확보 12월 시범운영

한국일보 자료사진

충남도가 재난과 재해 등 위급사고 현장을 드론으로 실시간 중계하는 시스템을 도입한다.

도는 13일 도청 소회의실에서 도청관계자와 드론 전문가 등 4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드론 영상 실시간 중계시스템 구축 용역’ 착수보고회를 열었다.

중계시스템은 재난 상황이 발생하면 현장에 투입된 드론이 촬영한 현장 영상을 지상 통제부를 거쳐 도청 종합상황실로 전송하면 내부망에 연결된 모든 컴퓨터에서 볼 수 있도록 하는 방식으로 작동한다.

드론 영상 실시간 중계시스템의 개요도

지상 통제부와 종합상황실 사이 무선 통신을 통한 쌍방향 의사소통도 가능하다.

홍수, 지진, 대형 화재, 산불 등 재난사고 현장뿐만 아니라 대기ㆍ수질오염 감시, 축제 등 대규모 행사 질서유지 등에도 적용할 수 있다.

도는 오는 11월까지 시스템 구축을 끝내고 12월 시범운영을 거쳐 내년부터 본격 적용할 계획이다.

정석완 국토교통국장은 “드론 활용으로 재난재해 등 위급 상황에서 현장 중심의 선제 위기관리와 실시간 지휘통제로 대응 속도를 높일 수 있다”고 말했다.

이준호 기자 junhol@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