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일 일본 나리 국제공항 활주로에서 불발탄으로 보이는 물체가 발견됐다는 신고가 접수돼 A활주로가 폐쇄됐다는 소식을 전하고 있는 NHK 방송 화면. NHK 캡처

일본 나리타(成田) 국제공항에서 불발탄으로 보이는 물체가 발견됐다는 신고가 13일 오전 3시쯤 접수돼 활주로 2개 중 1개가 폐쇄됐다.

이날 NHK, 교도통신에 따르면 문제의 물체는 이 공항 A활주로 주변 녹지대에서 작업 중이던 공사 관계자들에 의해 발견됐다. 그들은 공항 운영사인 나리타국제공항회사(NAA)에 신고했고, NAA 측은 항공기 이착륙 시작 전인 오전 5시쯤 A활주로를 폐쇄 조치했다.

NAA와 국토교통성 점검 결과, 해당 물체는 둥글고 긴 관의 형태이며, 일부는 땅에 묻혀 50㎝가량이 외부에 노출된 상태였다. 경찰은 불발탄인지에 대해 확인 작업을 벌이고 있다.

현재 B활주로는 정상 가동돼, 항공기 운항은 정상적으로 이뤄지고 있다. 하지만 앞으로 운항 편수가 늘어날 경우, 항공기 이착륙 지연 등 때문에 승객들의 불편이 커질 전망이다.

김정우 기자 wookim@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