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일의 낭군님’ 이민지가 화제다. tvN 방송 캡처

‘백일의 낭군님’에서 이민지가 주인공 홍심의 사랑스러운 울보 친구로 열연했다.

tvN 월화드라마 ‘백일의 낭군님’은 완전무결 왕세자 이율에서 졸지에 무쓸모남으로 전락한 원득(도경수)과 조선 최고령 원녀 홍심(남지현)의 전대미문 100일 로맨스 사극이다. 이민지는 왕세자의 명 때문에 구돌(김기두)과 억지 혼례를 올리게 되는 끝녀 역을 맡았다.

10일 방송된 첫 화에서 이민지는 홍심과 우거진 수풀 사이에서 약초를 캐며 첫 등장했다. 이어진홍심과 심마니의 대치 상황에서 이민지는 나무 뒤로 몸을 숨겼으나, 겁먹은 눈에서 뿜어져 나오는 러블리함은 시청자들을 열광하게 했다.

또한 이민지는 혼례복을 모두 갖추어 입고도 억지 혼례를 올리기 싫어 집 앞에 쪼그려 앉아 “이생망(이번 생은 망해쩌요.)”이라고 외치며 조선판 러블리보스의 면모를 뽐냈다.

한편, ‘백일의 낭군님’은 매주 월, 화요일 오후 9시 30분에 방송된다.

강기향 기자 gihyangkang@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