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끼줍쇼’ 마이크로닷이 과거를 밝혔다. JTBC 방송 캡처

‘한끼줍쇼' 마이크로닷이 뉴질랜드에서의 생활에 대해 말했다.

12일 방송된 JTBC '한끼줍쇼'에서는 가수 효린, 마이크로닷이 밥동무가 되어 여수시 웅천동에서 한 끼에 도전했다.

이날 강호동은 마이크로닷에게 "축구 선수를 했다더라"라고 물었다.

이에 마이크로닷은 "뉴질랜드 세미프로 리그에서 축구 선수를 했었다. 음악을 하게 돼서 그만뒀다. 영국 갈 뻔하고 미국도 갈 뻔했는데 학업을 선택하고 음악을 하게 됐다"며 "전공은 경제학, 경영법, 마케팅, 국제 경영이었다"고 의외의 이력을 공개 했다.

강기향 기자 gihyangkang@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