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스’ 배성우가 대본을 두 손으로 본다고 해명했다. MBC 캡처

‘라디오스타’ 배우 배성우가 대본을 두 손으로 본다고 해명했다.

12일 오후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서 MC들은 배성우를 향해 “지난 방송에서 김영민이 출연해 ‘배성우가 대본을 발로 본다’고 말했다”라고 했다.

이에 배성우는 “듣지도 보지도 못한 민감한 부분”이라며 “좋아하는 일인데 두 손으로, 동공으로 본다”라고 해명에 나섰다.

그는 “여기 출연한 분들은 다 대본 많이 들어오는 분들이다. 감사하게 찾아주는 작품들이 있다”면서 “다 할 수는 없다. 스케줄이 있어서. 욕심에는 다 하고 싶다”라고 덧붙였다. 이어 “지난번 ‘라스’ 출연 때보다는 스케줄이 많다”라고 설명했다.

겸손하게 말하는 배성우를 지켜보던 조인성은 “내가 싫어하는 표정이다. 기분 좋은데 표현 못하는 표정”이라고 해 웃음을 샀다.

이지현 기자 jh@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