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성의 기쁨’ 송하윤이 전속계약을 제안 받는다. MBN 제공

'마성의 기쁨' 송하윤이 연예계 복귀를 예고했다.

12일 방송되는 드라맥스, MBN 수목드라마 ‘마성의 기쁨’ 3회에서는 성기준(이호원)의 도움으로 주기쁨(송하윤)의 연예계 복귀 가능성이 드러나는 모습이 예고되었다.

아빠 주만식(오광록)의 병원비로 인해 생활비가 빠듯해진 주기쁨은 성기준에게 아르바이트 제안을 받고 나간다. 하지만 약속 장소는 성기준이 속한 스타엔터테인먼트였고, 주기쁨은 갑작스럽게 전속계약 제의를 받으며 기쁘면서도 당황스러운 내색을 보인다.

주기쁨은 스타 엔터로부터 받은 계약서를 들고 친구 고란주(이수지)를 만나 술을 마시며 복잡한 심경을 토로했다. 모두가 취해 잠든 시각 집을 치우며 장난으로 계약서에 사인을 하는 주기쁨이 성공적으로 복귀할 수 있을지 시청자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또한 공마성(최진혁)은 주기쁨이 자꾸 생각나는 이유를 알기 위해 그녀가 있는 곳으로 찾아간다. 공마성은 주기쁨과 아웅다웅 귀여운 말씨름을 하며 환상적인 케미를 선보였다.

한편, ‘마성의 기쁨’은 신데렐라 기억장애를 앓는 남자 ‘공마성’(최진혁)과 누명을 쓰고 나락으로 떨어진 톱스타 ‘주기쁨’(송하윤)의 황당하지만 설레고, 낯설지만 아름다운 사랑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로, 3회는 12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강기향 기자 gihyangkang@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