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일째 추가 확진자 없어

12일 오전 서울 중랑구 신내동 서울의료원에서 직원들이 마스크를 쓰고 근무를 하고 있다. 홍인기 기자
|||

중증호흡기질환(메르스ㆍMERS) 환자 이모(61)씨가 국내에 귀국한지 닷새 째인 12일 추가 환자가 나오지 않으면서 ‘메르스 방역’의 한 고비를 넘긴 모양새다. 메르스 잠복기는 최장 14일이지만 평균 5일 안에 증상을 보이는데, 이날 낮 12시 기준 의심환자 11명 중 10명이 최종 음성판정을 받는 등 추가 확진자는 나오지 않고 있다. 현재 이씨와 두바이에서 같은 항공기를 타고 입국한 탑승객 1명이 일상접촉 의심환자로 분류됐는데 1차 음성 판정을 받고 2차 검사를 기다리고 있다. 보건당국의 초기 대응이 2015년 메르스 대유행 당시에 비해 기민해진 셈이지만, 전문가들은 메르스 종식이 선언될 때까지 국민 안전을 위해 다시 점검할 과제가 적지 않다고 입을 모은다.

매뉴얼 ‘구멍’ 어떻게 메우나

메르스 환자 이씨가 쿠웨이트에서 국내 입국 하루 만에 확진 판정을 받아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었지만, 해외감염병의 1차 방역 저지선인 공항 검역단계에서는 매뉴얼 미비로 허점을 드러냈다. 특히 쿠웨이트는 최근 2년간 메르스 발병 이력이 없어 ‘오염지역’으로 분류되지 않아 매뉴얼을 따른 검역관이 환자를 놓친 셈이 됐다. 질병관리본부(이하 질본)는 역학조사관 1명과 민간조사관 1명을 조만간 쿠웨이트에 파견해 현지조사를 할 계획이다. 김우주 고대구로병원 감염내과교수는 “질본은 세계보건기구(WHO)와 미국질병통제예방센터(CDC)등의 보고서, 문서로 감염병 오염지역을 파악하는데, 현지 정보에 어두워 한계가 있을 수 밖에 없다”며 “신종감염병 위기 지역은 해외 주재원을 통하거나 역학조사관을 상시 파견하는 등 현장 동향 파악도 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위기소통능력은 여전히 ‘위기’

위기소통 방식은 여전히 아쉽다는 비판이 많다. 정부가 잘못된 정보나 일관되지 않은 메시지를 줌으로써 생기는 혼란이 크다는 것이다. 이재갑 한림대 감염내과 교수는 “시설에 격리된 줄 알았던 항공사 승무원 4명이 호텔에 격리됐다는 소식이 알려져 국민들이 불안해 했는데, 애초 질본이 ‘승무원 4명이 호텔에 머물고 있지만 1대1 모니터링 중이고, 거처가 마련되면 곧 옮긴다’고 있는 그대로 알리면 된다”며 “작은 혼란이 감염병 대응에 대한 신뢰를 깎아 내린다”고 말했다.

정부와 의료기관과의 소통도 투명성을 더 높여야 한다. 메르스 환자 유입 시 보건당국이 환자의 상태를 정확히 알려야 개별 의료기관이 자체 방역 대응 수준을 결정할 수 있기 때문이다. 엄중식 가천의대 길병원 감염내과 교수는 “질본이 확진자가 발생하자마자 의료기관에 통보했지만 상세증상은 알리지 않아 전염 위험이 얼마나 클지 판단하기 어려웠다”며 “전염 위험성을 판단할 정보는 충분히 공개하는 게 맞다”고 말했다.

검역 역량 강화 교육 필요

2015년 메르스 대유행 이후 해외감염병 유입을 막기 위해 인천공항에서 즉각적으로 감염병 확진 검사를 받도록 음압검사실과 격리시설 등을 갖췄지만, 이번 사례처럼 검역이 제대로 되지 않으면 무용지물이라는 지적도 있다. 김 교수는 “검역관들은 매뉴얼에 따른 질문만 하기 때문에 의심스러운 상황을 보고도 걸러내지 못한 것”이라며 “사고는 언제나 예외적인 상황에서 발생하므로 검역관들이 돌발적인 상황에 대처할 수 있도록 역량 교육을 강화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김지현 기자 hyun1620@hankookilbo.com

신지후 기자 hoo@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