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조폐공사는 우리나라 최고의 가수로 꼽히는 조용필의 데뷔 50주년을 기념하는 메달을 제작, 10월중 출시할 예정이다. 사진은 조용필의 공연모습. 한국조폐공사 제공

한국조폐공사는 한류문화 확산과 대중문화 발전을 위해 우리나라 최고의 가수로 꼽히는 ‘가왕(歌王)’ 조용필의 데뷔 50주년을 기념하는 공식메달을 제작, 다음달 중 판매할 예정이라고 12일 밝혔다.

이 메달의 앞면에는 국내 최고의 화폐디자이너가 작업한 조용필의 공연 장면이, 뒷면에는 변조 방지 특허기술이 적용된 데뷔 50주년 기념 엠블럼이 들어간다. 메달의 가치와 신뢰를 높이기 위해 함께 제공되는 보증서에는 제품의 일련번호가 부여된다.

조용필은 1968년 그룹 애트킨즈 멤버로 데뷔해 돌아와요 부산항에, 촛불, 고추잠자리, 바운스 등 수많은 히트곡을 내며 세대를 가리지 않고 우리 국민들에게 즐거움을 선사해왔으며, 모두 19개의 정규 앨범을 발표하는 등 끊임없는 음악활동으로 대중음악계의 존경을 받고 있다.

또 그의 음악은 국내 대중가수 최초로 교과서에 수록됐으며, 국내 최초 총음반판매량 1,000마장 돌파, 국내가수 최초 미국 카네기홀 공연 등 ‘최초’기록을 가장 많이 갖고 있는 가수라고 조폐공사는 밝혔다.

최성호 영업개발처장은 “세계적인 메달 제조기술과 품격높은 디자인으로 조용필이 대중음악사에 남긴 수많은 상징성을 담아낼 수 있도록 기념메달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대전=허택회 기자 thheo@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