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영주(왼쪽) KEB하나은행장이 12 일 경기 이천시 대한장애인체육회 이천훈련원에서 이명호 대한장애인체육회장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하나은행 제공

KEB하나은행이 아시안게임 장애인 선수단 지원에 나섰다. 체육계에서 가장 소외됐다고 할 수 있는 영역까지 살뜰히 보살피는 하나은행의 사회적 책임 경영 활동이 새삼 눈길을 끌고 있다.

하나은행은 함영주 행장과 임직원들이 12일 경기 이천시 대한장애인체육회 이천훈련원을 방문해 2018 인도네시아 장애인 아시아 경기대회에 참가하는 국가대표 선수단을 격려하고, 장애인 스포츠 활성화를 위해 대한장애인체육회에 5억원을 후원했다고 밝혔다.

함 행장은 이 자리에서 “장애를 극복하고 꿈을 위해 열심히 노력해 국민들에게 감동을 선사하는 장애인 국가대표 선수들의 모습은 ‘함께 성장하는 금융’으로 사회적 가치를 창출하고자 하는 하나은행의 경영철학과 일치한다”며 “지속적인 장애인 스포츠 육성을 통해 여러분들이 꿈을 실현시킬 수 있도록 적극 돕겠다”고 밝혔다. 하나은행은 현지법인인 인도네시아 하나은행을 통해 국가대표 선수단 지원센터인 ‘코리아 하우스’ 안에 장애인 편의시설과 홍보 부스 등도 설치한다는 방침이다.

이번 후원은 장애인 아시아 경기에 대한 국민적 관심을 고취하고, 스포츠를 통해 장애를 극복하고 꿈을 실현하고자 하는 이들의 복지와 삶의질 향상에 기여하기 위해 마련됐다. 스포츠 분야 소외종목과 선수에 관심을 갖고 지원하는 기관은 적지 않았지만, 아시안게임 장애인 선수단까지 살피는 경우는 많지 않아 하나은행의 이번 후원은 눈길을 끌고 있다.

하나은행의 사회적 책임 경영은 함 행장의 ‘금융은 사람이다. 사람이 힘이다’라는 경영철학에서 비롯됐다. 함 행장은 장애를 안고도 정정당당하게 비장애인과 경쟁하는 자폐성 발달장애 3급 프로골프 이승민 선수에 대한 사연을 접하고 장애인 선수와 장애인 스포츠에 관심을 갖게 됐다. 하나은행은 이 선수를 2016년 KPGA 준회원 시절부터 후원하고 있다. 올해 2월엔 평창 동계올림픽 패럴림픽도 지원했다.

하나은행의 사회적 책임경영은 스포츠 분야에 그치지 않는다. 하나은행은 지난 3월 생산적 금융을 통한 일자리 창출, 혁신성장 견인을 위해 2020년까지 총 15조원의 금융지원 계획을 발표했고, 최근에는 저소득 취약계층을 지원하기 위해 새희망홀씨대출 취급 기준을 대폭 완화했다. 또 저출산ㆍ고령화 문제 극복을 위해 3년간 1,500억원을 들여 100개의 어린이집을 지을 계획이다. 하나은행 관계자는 “앞으로도 사회적 책임 경영을 통해 소외된 계층을 지원하고 이들의 일자리 창출에도 앞장설 것”이라고 말했다. 허경주 기자 fairyhkj@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