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항에 김여정ㆍ최룡해ㆍ리수용 총출동
특별공연 등 파격대우로 북중우호 과시
중국 권력서열 3위인 리잔수 전국인민대표회의 상무위원장이 북한 핵심 인사들의 배웅 속에 3박 4일 간의 방북 일정을 마치고 11일 평양을 떠났다고 북한 매체들이 12일 보도했다. 그림은 노동신문 2면에 실린 사진. 연합뉴스

정권 수립 70주년(9일)을 축하하러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 특별대표 자격으로 평양에 들어와 방북 기간 내내 극진한 대접을 받은 리잔수(栗戰書) 전국인민대표회의 상무위원장이 귀국했다. 사흘 전 자신을 마중한 북한 실세들의 배웅을 받으면서다.

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은 12일 “률전서(리잔수) 동지가 인솔하는 중화인민공화국 당 및 정부대표단이 조선을 방문하여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창건 70돌 경축 행사에 참가하고 11일 평양을 출발하였다”고 보도했다. 조선중앙방송과 노동신문 등 대내용 매체들도 리 상무위원장 귀국 소식을 일제히 보도했다.

북한 매체들에 따르면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여동생인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과 ‘2인자’로 평가되는 최룡해 당 부위원장 겸 조직지도부장, 북한의 당 대 당 외교를 책임지는 리수용 당 국제담당 부위원장이 평양국제비행장에서 리 상무위원장을 환송했다. 이들은 8일 리 상무위원장이 평양에 도착했을 때에도 공항에서 직접 영접했었다.

배웅에는 평양 시민들도 동원됐다. 중앙방송은 “비행장에서 수도 시민들이 조중(북중) 두 나라 깃발과 꽃다발을 흔들며 중국 인민의 친선의 사절들을 뜨겁게 환송했다”고 전했다.

리 상무위원장 일행이 평양에 머문 3박 4일 동안 북한은 이들을 파격 대우했다. 최고 국빈들에게 내주는 숙소인 백화원영빈관을 제공하는가 하면 김 위원장이 직접 중국 대표단을 위한 특별 공연과 연회를 주재하기도 했다. 비핵화ㆍ평화체제 교환을 위한 북미 협상이 진행 중인 상황에서 북중 우호관계를 과시해 협상력을 확보하려는 의도의 북한식 ‘등거리 외교’인 동시에, 권력서열 3위를 보내준 시 주석에 대한 예우 차원이라는 해석이 나온다. 권경성 기자 ficciones@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