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난대응ㆍ실종자 수색 등
민간영역 확산 기틀 마련
전남 고흥군이 무인비행장치(드론) 산업을 미래 성장동력으로 육성하고 있다.

전남 고흥군은 차세대 4차 산업혁명의 핵심인 드론산업의 새로운 생태계 조성을 위해 공공 업무에 드론을 도입키로 했다고 12일 밝혔다. 이를 위해 드론 공공서비스 수요분야 실증사업을 시행한다.

이 사업은 고흥군에 소재한 전남테크노파크 우주항공첨단소재센터 주관으로 진행되며 산림 모니터링 및 재난 대응, 천해양식장 예찰 및 조난자 구조, 연륙ㆍ연도교 기반시설 점검, 실종자 수색 등 4개 분야로 12월말까지 수행한다.

시범사업자로 선정된 기업에게는 실증기간 동안 최대 3,000만원의 예산이 지원되며 분야별 해당 공공기관의 협조를 통해 실증 실적을 갖추게 된다. 이어 향후 공공수요분야 시장진출을 통해 민간영역까지 확산해 고흥에 입주한 드론기업의 성장 기틀을 마련해 줄 계획이다.

분야별 실증을 통해 확보한 기술과 획득한 운영매뉴얼은 관련 부처 및 기관 등을 초청, 11월쯤 드론 실증성과 시연회를 통해 선보인다.

고흥군은 178억원을 투입해 드론 특화 지식산업센터 사업을 2021년 완공하고 드론산업 생태계 구축을 위해 드론 분야별 실증사업ㆍ운영 표준화 개발과 드론아카데미, 드론 문화확산 사업 등을 지속적으로 추진할 방침이다.

하태민 기자 hamong@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