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운찬 KBO 총재 특혜논란 사과
선수선발과정 구체적 설명은 없어
정운찬 KBO 총재가 12일 오전 서울 도곡동 야구회관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최근 아시안게임 대표 선발 등 야구계 논란에 대한 입장을 밝히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프로야구의 수장 정운찬(71) KBO(한국야구위원회) 총재가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대표 선발 과정에서 불거진 병역 특혜 논란에 사과했다. 투명하지 못한 선수 선발로 공정성을 훼손했다며 거듭 고개를 숙이면서도 성난 야구 팬들의 마음을 달랠 속 시원한 답변은 내놓지 않았다.

정 총재는 12일 서울 도곡동 야구회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 아시안게임에서 보내준 아낌 없는 큰 성원에 머리 숙여 감사하다. 덕분에 당초 목표대로 우승할 수 있었다”며 “그러나 국민스포츠 야구는 아시안게임에서 여러분의 기대에 못 미쳤다. 외형의 성과만 보여주는 것에 대해 죄송한 마음을 금할 수 없다. 그야말로 유구무언”이라고 말했다.

팬들은 기량보다 병역 특례에 초점을 맞춰 일부 선수들을 선발한 것에 비난을 쏟았다. 아시안게임이 끝난 지 열흘 넘은 시점에서 KBO의 수장이 직접 나서 팬들의 분노를 누그러뜨릴 구체적인 대책과 선수 선발 과정에 대해 충분히 설명할 것이란 기대와 달리 가벼운 사과에 그치고 말았다.

논란이 된 선수 선발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정 총재는 “선수 선발 책임은 선동열 감독에게 있다”며 “선 감독은 한국 야구를 대표하는 야구인이자 지도자다. 그 결정을 존중한다”고 답했다. 또 그 선수들이 어떤 과정으로 선발됐는지 파악해봤느냐는 물음엔 “비공식적으로 여러 얘기를 듣고 있다”고만 하며 구체적인 답변을 피했다.

병역 혜택 논의에 대해선 “국민이 국가대표 선발을 병역 기피 수단으로 이용되고 있다고 믿고 있다. 다행히 정부가 공정하고 투명한 시스템을 만들겠다고 했으니까 그 방침에 따르겠다”며 KBO 차원의 대응책은 내놓지 못했다.

KBO는 이번 논란을 전화위복 계기로 삼아 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와 함께 한국야구미래협의회를 구성하기로 했다. 미래협의회는 프로와 아마 전문가 5명씩 총 10명으로 꾸릴 계획이다. 하지만 10명을 어떤 기준으로 추천하고, 언제 발족할지에 대한 설명은 없었다.

아시안게임 이후 프로야구 관중이 줄어들었다는 지적에 정 총재는 4년 전 인천아시안게임과 이번 대회 전후의 시청률 및 관중 수로 대응하며 팬들의 실망에 따른 프로야구의 위기를 인정하려 들지 않았다.

정 총재의 설명에 따르면 시청률은 올해 아시안게임 이전 569경기에서 0.98%, 이후 30경기에서 0.77%로 0.21% 감소했다. 2014년에는 아시안게임 이전 525경기 시청률이 0.93%였고, 이후 51경기에서 0.69%로 0.24% 줄었다.

경기당 평균 관중은 올해 아시안게임 이전 569경기에서 평균 1만1,278명이었고, 아시안게임 이후 30경기에서 평균 9,347명으로 17.1% 떨어졌다. 2014년엔 대회 전 525경기에서 평균 1만1,536명이었고, 이후 51경기에서 8,896명으로 22.9%가 줄었다. 정 총재는 “지금 잘하고 있다는 건 아니지만 4년 전에 감소 폭이 더 컸다”고 말했다.

김지섭 기자 onion@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