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의 한 복권방. 연합뉴스

올해 1~8월까지 복권에 당첨되고도 찾아가지 않은 미수령 복권 당첨금은 나눔로또가 301억원, 연금복권이 14억원 등 총 315억원에 이른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강병원 의원이 기획재정부로부터 제출받은 '미수령 복권 당첨금' 자료에 따르면, 2014∼2017년 미수령 당첨금은 나눔로또가 1745억원, 연금복권이 212억원 등 총 1957억원에 달한다.

특히 당첨금이 낮은 나눔로또 5등(5000원)과 연금복권 7등(1000원)의 미수령 건수는 각각 매년(2014∼2017) 500만건과 150만건이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같은 기간 당첨금이 많은 1등의 경우도 나눔로또는 18명이나 당첨금을 찾아가지 않았다. 연금복권의 경우 등수별로 집계한 2015년 이후에만 6명이 당첨금을 수령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복권 당첨금의 수령 기간은 1년으로, 아직 1년이 지나지 않은 지난해 9월 이후부터의 미수령 금액은 이제라도 당첨금을 수령할 수 있다. 1년이 지난 미수령 당첨금은 복권 기금에 편입돼 서민을 지원하는 공익사업 목적으로 사용된다.

한편 2014∼2017년 기간 복권의 총 매출액은 14조617억원이며, 이 중 5조8867억원은(41.9%) 복권기금으로, 7조919억원은(50.4%) 복권 당첨금으로 사용됐다.

강병원 의원은 "복권을 구입한 경우 당첨여부를 확인해 당첨되고도 금액을 수령하지 못하는 일이 없도록 주의해야 한다"며 "복권위원회는 낮은 등수의 당첨금 미수령을 줄일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뉴스1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