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산정책협의회 참석 민심 공략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2일 오전 경북 창원시 경남도청 회의실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경상남도 2018 예산정책협의'에 참석해 모두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2일 혁신도시에 공공기관 추가 이전을 약속하며 부산ㆍ경남(PK) 지역 민심 공략에 나섰다.

이 대표는 이날 경남 창원시 경남도청에서 열린 예산정책협의회에 참석해 김경수 경남지사와 진주혁신도시 발전방안, 스마트팩토리 R&D 예산 지원, 서부경남 KTX(남부내륙철도) 조기착공 등 지역 경제활성화 대책을 논의했다. 특히 이 대표는 “경남에 (진주)혁신도시가 있는데 20여개 공공기관이 아직 이전을 검토 중”이라며 “이 지역에 어떤 공공기관이 오면 좋을지 정부와 검토해 이전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 같은 발언은 민주당이 지난 6ㆍ13지방선거 승리로 PK 교두보를 확보한 만큼 보다 공세적인 지원을 펼쳐 당의 입지를 확고히 다지겠다는 의도로 풀이된다. 회의에 참석한 최고위원들도 경남 지역에 공공기관 이전을 비롯한 특별 지원대책이 필요하다고 한목소리로 강조했다. 설훈 최고위원은 “진주혁신도시를 좀 더 발전시켜 공공기관뿐만 아니라 사기업까지 오게 하면 지역 고용 및 산업위기 극복에 도움이 될 것”이라며 정주 여건을 개선해야 한다고 말했다.

민주당 지도부는 뒤이어 가진 부산시와의 예산정책협의회에서도 공공기관 이전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이 대표는 “혁신도시 이전 검토대상 122개 중 부산 혁신지구에 어떤 기관이 적합할지 부산시와 협의를 잘 하겠다”고 밝혔다. 부산이 지역구인 김해영 최고위원은 “국가 균형발전을 위해 공공기관을 지역으로 대거 이전해야 한다”며 “해양 관련한 공공기관과 금융 관련 공공기관의 부산 이전이 꼭 필요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 대표는 아울러 중앙행정권한 및 사무를 지방으로 넘기기 위한 지방일괄이양법안의 통과 필요성을 언급한 데 이어 “중요한 것은 결국 지방세와 국세 비율 조정인데, 우선 7대 3으로 가능한 한 빨리 조정하고, 중장기적으로 6대 4까지 조정해 재정 분권을 강화하는 것이 대통령 공약이자, 정부 정책이어서 가능한 한 빨리 이뤄지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오거돈 부산시장과 김경수 지사는 당 지도부의 적극적인 지원약속에 기대감을 표시했다. 오 시장은 “당 대표에 부임하자마자 공공기관 2차 이전 문제를 제기 해줘 감사하게 생각한다”고 화답했다. 김 지사는 “지난 지방선거 기간 김태년 정책위의장이 어음을 여러 군데 뿌리고 갔는데 새 지도부가 보증수표로 만들어달라”면서 “정부의 적극적인 재정확장 정책과 함께 경남도 경제 마중물 역할을 하겠다”고 말했다. 강유빈 기자 yubin@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