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분간 북미 실무급서 의견 조율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 AP 연합뉴스

백악관이 2차 북미 정상회담 개최 가능성을 열어둔 상황에서 미국 국무부는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 장관이 당장 방북할 계획은 없다고 밝혔다. 북미 정상이 친서 소통으로 정상회담 개최에 적극 나서긴 했으나, 당분간 실무급 논의에서 치열한 의견 조율 과정을 거쳐야 할 것으로 보인다.

헤더 나워트 국무부 대변인은 11일(현지시간) 브리핑에서 ‘폼페이오 장관이 방북을 준비하느냐’는 질문에 “우리는 (방북) 준비가 돼 있지 않다. 조만간 비행기에 오를 계획은 없다”고 말했다. 나워트 대변인은 다만 “내가 말할 수 있는 것은 플랫 스탠리(Flat Stanley)가 호주머니에 구멍을 냈다. 그는 정말 가고 싶어 한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플랫 스탠리는 지난달 23일 나워트 대변인이 폼페이오 장관의 방북 계획을 전하면서 북한에 데려가겠다고 소개한 동화 주인공 이름이다. 하지만 다음날인 24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트위터를 통해 비핵화 진전 미흡을 이유로 폼페이오 장관의 방북 계획을 전격 취소했다.

북미 정상이 이후 친서 외교를 통해 2차 정상회담의 문을 열면서 폼페이오 장관도 의제 와 일정 합의를 위해 재차 방북할 것으로 관측된다. 다만 트럼프 대통령이 김 위원장의 친서를 주말께 받은 이후 즉각 화답한 모양새여서 북미 양측이 정상회담의 의제뿐만 아니라, 시기와 장소 등을 조율하는 데 상당한 시일이 필요한 상황이다. 이 과정에서 북미간 밀고 당기는 과정이 재연될 것으로 보인다.

나워트 대변인은 북미 대화에 대해서 “북한 정부와 여러 레벨에서 대화를 계속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또 스티븐 비건 대북정책특별대표의 한국ㆍ중국ㆍ일본 방문 사실을 전하면서 “분명 해야 할 많은 이들이 남아 있는데, 스티븐이 지금 이 문제를 다루기 위해서 그 지역에 나가 있다”고 말했다. 그는 폼페이오 장관 방북 취소 후 불과 보름여 만에 2차 정상회담 개최 논의가 오가는 등 북미 관계가 급변한 이유를 묻는 질문에는 “상황이 변했다. 대화를 비롯한 일들이 있었다”며 “우리의 태도와 입장에 일부 변화가 있었다”고 말했다.

워싱턴=송용창 특파원 hermeet@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