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과 비' 등 사극과 정치 드라마에서 선 굵은 연기

배우 김인태. 연합뉴스

드라마 ‘왕과 비’ 등에 출연한 원로배우 김인태가 12일 오전 지병으로 별세했다. 향년 88세.

고인은 그동안 전립선암, 파킨슨병 등으로 인한 합병증으로 투병생활을 이어오다 이날 경기 용인시 한 요양병원에서 숨을 거뒀다.

1954년 연극배우로 데뷔한 고인은 MBC ‘제2공화국’과 ‘제4공화국’, SBS ‘코리아 게이트’와 ‘삼김시대’ 등 정치드라마와, KBS ‘태조왕건’ ‘명성황후’ ‘무인시대’ 등 사극을 통해 선 굵은 연기를 선보였다.

SBS 드라마 ‘발리에서 생긴 일’ ‘사랑은 기적이 필요해’ ‘스타일’ ‘크리스마스에 눈이 올까요’에서는 젊은 배우들과도 호흡을 맞추기도 하는 등 왕성한 활동을 했다. 특히 ‘발리에서 생긴 일’에서는 배우 조인성의 아버지 역으로 등장해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유족으로는 연극무대에서 동료배우로 만나 인연을 맺은 아내 백수련과 두 아들이 있다. 장남 김수현은 영화 ‘부당거래’ 등에 출연하며 배우로 활동 중이다.

빈소는 경기 분당 서울대병원 장례식장. 발인은 14일 오전 7시30분. (031)787-1510.

강은영 기자 kiss@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피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