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틱이 오리지널 시리즈를 제작한다. 미스틱엔터테인먼트 제공

미스틱엔터테인먼트(이하 미스틱)가 아이유를 주인공으로 한 오리지널 시리즈를 제작한다.

미스틱은 12일 “국내 영화감독 4명과 함께 아이유를 주연으로 한 자체 오리지널 시리즈를 제작한다"고 밝혔다.

이번 프로젝트에 참여하는 영화 감독으로는 ‘마담 뺑덕’, ‘남극일기’의 임필성 감독, ‘비밀은 없다’, ‘미쓰 홍당무’의 이경미 감독, ‘더 테이블’, ‘최악의 하루’의 김종관 감독, ‘소공녀’의 전고운 감독 등 총 4명이다.

4명의 영화 감독은 아이유를 주연으로 각기 다른 주제와 콘셉트로 단편 영화를 만들고, 이 4편의 작품은 시리즈 형태로 공개될 예정이다.

가수, 배우로 활동 중인 아이유가 영화 주연으로 참여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tvN 드라마 ‘나의 아저씨’, SBS ‘달의 연인 - 보보경심 려’ 등에서 섬세한 감수성과 연기력을 인정받은 아이유가 영화에서 어떤 모습을 보여줄 지 기대를 모은다.

미스틱은 “오리지널 시리즈는 단편 영화의 새로운 시도이자 도전"이라며 "한 명의 주인공을 4명의 감독이 어떻게 다르게 풀어냈는지 살펴보는 재미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오랜 기간 기획 단계를 거쳐 이제 막 촬영에 돌입한 미스틱의 오리지널 시리즈는 추후 구체적인 내용을 밝힐 예정이다.

미스틱은 가수, 배우, MC를 아우르는 매니지먼트 사업뿐만 아니라 영상 콘텐츠 사업을 본격적으로 확장하며 종합 엔터테인먼트 콘텐츠 기업으로 성장하고 있다.

홍혜민 기자 hhm@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