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재욱이 이상형을 밝혔다. SBS 보이는 라디오 캡처

배우 김재욱이 이상형을 밝혔다.

김재욱은 12일 방송된 SBS라디오 ‘박선영의 씨네타운’에 출연, 이상형에 대한 질문을 받았다.

그는 “딱히 이상형이라고 할 건 없다”면서도 “조금 좋아하는 부분은 피부가 좋으신 분들을 좋아한다”고 답해 눈길을 끌었다.

김재욱은 “어머니가 평생 화장을 안 하셨을 정도로 피부가 좋다. 그래서인지 피부가 좋은 분들이 좋더라”라고 설명을 더했다.

그러자 DJ 박선영은 “팬들이 오늘부터 (얼굴에) 팩을 붙이겠다”라고 말해 웃음을 샀다.

이지현 기자 jh@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