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인태가 세상과 작별했다. 방송 캡처

원로배우 김인태가 향년 88세로 세상과 작별했다.

김인태는 12일 오전 경기 용인시 한 요양병원에서 별세했다. 빈소는 분당 서울대학교 병원에 마련될 예정이다.

고인은 지난 2007년 전립선암이 발병해 이후 합병증으로 투병 생활을 이어왔던 것으로 알려졌다.

고 김인태는 1930년생으로 지난 1954년 연극배우로 데뷔했으며, ‘전원일기’ ‘제4 공화국’ ‘태조왕건’ ‘무인시대’ ‘발리에서 생긴 일’ 등 다수의 작품에 출연했다.

아내 백수련은 이날 한 매체와의 인터뷰를 통해 남편을 먼저 보낸 슬픔을 전하며 “평생 성실했고 심성이 고왔다. 모진 병에 시달리면서도 오래 버텨줬다”라고 밝혔다.

이지현 기자 jh@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