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아린이 싸이더스HQ와 전속계약을 체결했다. 싸이더스HQ 제공

아역배우 오아린이 sidusHQ와 전속계약을 체결했다.

오아린은 지난해 10월 종영한 SBS ‘언니는 살아있다’에서 천진난만하고 똘똘한 진홍시 역을 맡아 회를 거듭할수록 똑 부러진 연기력을 선보이며 극에 재미를 더해 ‘차세대 아역배우’로 눈도장을 찍었다.

뿐만 아니라 단편영화 ‘노란 손수건’, ‘조카세요?’, ‘터치’등 여러 작품의 주연을 맡을 만큼 어린 나이에도 안정된 연기력을 선보인 오아린은 드라마 ‘키스 먼저 할까요?’, ‘라이프 온 마스’ 등에 출연하며 다채로운 연기 경력을 쌓고 있다.

이에 sidusHQ 매니지먼트 관계자는 “아린 양은 떡잎부터 완성형이라는 말이 굉장히 잘 어울리는 아역 배우”라며 “어린 나이지만 성인 연기자 못지않게 사람의 마음을 움직이는 힘을 지니고 있고, 다양한 끼와 재능을 지니고 있어 앞으로의 성장이 매우 기대가 된다. 아린 양의 숨은 잠재력까지 발견해 줄 수 있도록 섬세하게 최선을 다해 지원할 예정이니 앞으로의 활동에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홍혜민 기자 hhm@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