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회식 14~16일 동로면 금천둔치서 열려

국내 최고의 오미자 산지인 경북 문경시 동로면 한 오미자 농장에서 오미자를 수확하고 있다. 문경시 제공
국내 최고의 오미자 산지인 경북 문경시 동로면 한 오미자 농장에서 오미자를 수확하고 있다. 문경시 제공

국내 최고의 오미자 산지인 경북 문경시 동로면 일원에서 14일 ‘2018 문경오미자축제’가 개막한다.

올해로 14회를 맞는 문경오미자축제는 ‘100세 청춘 문경오미자’라는 주제 아래 문경오미자 브랜드 및 경쟁력 강화를 위해 특별행사와 전시, 판매 등의 행사를 계획하고 있다.

올해는 동로면 금천둔치에 무대를 설치해 금천 냇물과 어우러진 붉은색 힐링축제 풍경을 즐길 수 있도록 꾸몄다.

이번 축제는 오미자 청 담금과 오미자 수확체험 등 대표 체험프로그램을 비롯해 체험행사를 크게 강화했다.

지난해 방문객의 호응이 좋았던 오미자 맛자랑 코너도 개선해 오감오미 문경오미자 미각체험관이란 이름으로 다양한 오미자 음식들을 맛 볼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오미자밭 둘레길은 힐링산책길로 활용되는 것은 물론 포토존과 수확체험을 연계해 축제장을 찾은 관광객들에게 인기몰이를 할 것으로 기대된다.

또 이번 축제에서는 올해 재배된 생오미자를 20% 특별할인된 가격에 구매할 수 있고 구입한 생오미자를 청담금 체험코너에서 바로 오미자청으로 만들수도 있다.

그 외에도 오미자주스 빨리 마시기, OX퀴즈, 오미자 다트 던지기 등 다채로운 체험 프로그램도 마련돼 있다.

주상대 문경오미자축제 추진위원장은 “맛과 건강에도 좋은 문경오미자와 오미자 밭의 아름다운 풍경을 동시에 즐길 수 있는 힐링 행사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고윤환 문경시장은 “지역자원을 최대한 활용해 문경오미자의 우수성을 알려 홍보하고, 농가들의 소득향상을 통해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수 있는 내실 있는 축제가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문경의 오미자 농사는 1995년 시작해 당시 농민 10여 명이 새로운 소득원을 찾다가 오미자를 발견해 작목반을 구성했다. 매년 꾸준히 성장하면서 현재 농가 1000여 곳이 연간 1500여 톤을 생산하며 전국 오미자 생산량의 45%를 차지하고 있다.

추종호기자 choo@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