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측은 조평통 부위원장 통보
14일 개소식 뒤 곧바로 업무 시작
주1회 정례 회의
오는 20일부터 금강산에서 진행될 남북이산가족상봉 행사를 앞두고 이산가족면회소 등 상봉시설 개보수 현장을 점검하고 관계자들을 격려하기 위해 1일 방북한 천해성 통일부 차관이 동해선남북출입사무소에 도착, 출경수속을 위해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남북이 4ㆍ27 판문점선언에서 개설하기로 합의한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의 남측 초대 소장으로 천해성 통일부 차관이 소장 직을 겸직하는 것으로 확정됐다. 북측은 조국평화통일위원회 부위원장을 소장을 임명하겠다고 통보해옴에 따라 전종수 부위원장이나 박용일 부위원장 소장을 맡을 것으로 보인다.

통일부는 12일 “남북이 ‘차관급’ 연락사무소 소장을 두기로 합의했다”며 “우리측은 천해성 차관이, 북측은 조평통 부위원장이 소장 직을 겸직할 것임을 공식 통보해왔다”고 밝혔다. 연락사무소 개소식은 14일 오전 10시30분 개성공단 내 연락사무소 청사에서 개최되며 조명균 통일부 장관과 북측의 리선권 조평통 위원장 등 양측에서 각각 50~60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양측은 개소식 직후 연락사무소 업무를 곧바로 시작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남북은 매주 1회 정례적으로 만나 회의를 진행한다. 주로 남북 간 교섭과 연락, 당국회담 협의, 민간교류 지원, 왕래 인원 편의 보장 등에 대한 업무를 담당하게 될 전망이다. 남북은 개소식에서 이같은 내용을 담은 ‘연락사무소 구성 및 운영에 관한 합의서’를 채택할 예정이다. 통일부는 “남북 간 주요 현안을 논의하고 해결해 나가는 ‘상시교섭대표’로서의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연락사무소에는 관계부처에서 파견된 20여명이 상주 근무하게 된다. 북측도 15~20명 정도의 상주 인력을 둘 것으로 알려졌다.

연락사무소 개소는 최근까지 난항을 겪어왔다. 정부는 당초 8월 중 개소를 목표로 해왔다. 그러나 미국은 북핵문제에서의 진척이 없는 상황에서 남북 간 교류 확대에 대한 우려를 표명해온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지난달 24일(현지시간)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방북 계획을 전격 취소, 북미관계가 일시적으로 교착되자 정부도 결국 개소 시점을 9월로 늦췄다. 최근 정부 대북특사단의 방북을 계기로 북미 간 대화 재개 분위기가 살아나면서 연락사무소 개소에 대한 한미 간 이견도 누그러진 것으로 보인다.

조영빈 기자 peoplepeople@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