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북특사 보내 2차 북미회담 가교 역할… 만루 홈런”
문재인 대통령이 11일 청와대에서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이 3차 남북정상회담을 앞두고 청와대가 국회에 동행 요청을 한 방식과 과정이 “매끄럽지 못했다”고 꼬집었다. 문재인 대통령이 대북 특사를 보내 2차 북미정상회담의 물꼬까지 튼 건 “만루홈런”이라고 높이 평가했다. 박 의원은 김대중 정부 때인 2000년 6ㆍ15남북정상회담의 실무 주역으로 활약했다.

박 의원은 12일 MBC라디오 ‘이범의 시선집중’, YTN라디오 ‘김호성의 출발 새 아침’과 잇따라 전화 인터뷰를 하고 조만간 2차 북미정상회담이 열릴 것이라고 전망했다. 박 의원은 방송에서 “문 대통령이 결정적 순간에 대북 특사를 보내 서로 기다리던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사이에 가교 역할을 해준 건 만루 홈런을 친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조만간 폼페이오 미국 국무부 장관도 방북할 것이고 이어 2차 북미정상회담도 빠른 시일 내에 가능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러나 3차 남북정상회담에 앞서 임종석 청와대 비서실장이 기자회견을 열어 문희상 국회의장과 여야 정당 대표들에게 동행을 요청한 절차와 관련해선 “청와대가 매끄럽게 하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세계 어느 나라를 보더라도 대통령과 국회의장이, (방문국이) 아무리 북한이라 하더라도, 외국을 함께 나가는 경우는 없다”는 것이다. 박 의원은 “특히 사전 조율도 하지 않고 덥석 발표하고 그 뒤 문희상 국회의장이 가지 않겠다고 발표하는 형식이 된 건 청와대가 일 처리를 잘못한 것”이라고 말했다. 박 의원은 청와대의 참모진을 향해서도 “대통령을 모시는 분들이 좀 더 섬세하게 일을 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그러나 문 의장을 비롯한 야당 대표들의 동행 거절에 문 대통령이 11일 국무회의를 주재하면서 직접 “중차대한 민족사적 대의 앞에서 당리당략을 거둬주시길 바란다”고 비판하면서 논란은 커지고 있다. 야권은 “정략적 의도를 담은 무례한 초청”이라고 맞받아쳤다.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 한국일보 자료사진

박 의원은 국회의장과 여야 대표단 대신 국회 차원의 특사단을 대안으로 제시했다. 박 의원은 “정세균 전 의장을 특사단장으로 임명해 여야 정치권에서 의원들이 함께 방북하는 것도 방법”이라며 “6ㆍ15 남북정상회담 때도 김대중 대통령은 각 정당의 정책위의장과 동행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회의장보다는 국회 특사단, 혹은 당 대표들이 못 간다고 하면 정책위의장이라도 방북하게 하는 것이 절충안으로 좋겠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청와대와 국회 사이에 감정이 쌓이고 있지만, 청와대가 국회에 제출한 ‘한반도 평화와 번영, 통일을 위한 판문점선언 비준 동의안’은 동의해야 한다고 박 의원은 주장했다. 청와대가 제출한 판문점선언 비준안의 비용 추계서에 따르면, 선언 이행에 필요한 내년도 예산은 총 4,712억원이다. 전년과 비교해선 2,986원이 추가 편성돼야 한다고 제시했다. 박 의원은 “비핵화의 길로 가는 데 국회도 동의하고 또 비용도 그 정도는 감수해야 한다는 생각”이라고 밝혔다.

김지은 기자 luna@hankookilbo.com

관련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