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리케인 14일 美 남동부 상륙 앞두고 초비상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1일 초강력 허리케인 플로렌스의 상륙을 앞두고 백악관에서 긴급회의를 주재하면서 주민들에게 만반의 대비를 당부하고 있다. 워싱턴=AP 연합뉴스

허리케인 ‘플로렌스’의 상륙을 앞두고 미국이 잔뜩 긴장하고 있다. 허리케인이 지나갈 남동부의 노스ㆍ사우스 캐롤라이나와 버지니아주는 비상사태를 발령해 150만 명의 주민이 대피했다.

로이 쿠퍼 노스캐롤라이나 주지사는 abc 방송에 “이건 괴물”이라며 “허리케인이 역대급으로 매우 크고, 강력하고, 위험해서 이제껏 상상도 못한 상황을 보게 될 것”이라고 우려했다.

미국 연방재난관리청(FEMA)은 “수십 년만의 가장 강력한 허리케인 플로렌스가 14일(현지시간) 자정에서 오전 5시 사이에 미국을 강타할 것”이라며 “특히 해안가의 가옥은 침수 위험이 있기 때문에 서둘러 대피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또 “앞으로 수주간 미 동부지역을 중심으로 상당한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내다봤다.

11일 현재 플로렌스는 버뮤다 제도의 남쪽 해상에서 시속 17마일(약 27㎞) 속도로 북상하고 있다. 최대 풍속은 시속 140마일(225㎞)에 메이저급인 4등급 허리케인으로 덩치를 키웠다. 특히 플로렌스는 340마일(547㎞)에 걸쳐 광범위하게 세력을 형성하고 있다고 AP통신은 전했다. 게다가 해상에서 이동하는 속도가 느려 수증기를 더 많이 빨아들이면서 위력이 급속도로 강해지는 상황이다.

도널드 트럼프은 백악관에서 긴급회의를 마친 뒤 “플로렌스가 동부 지역 해안과 인근 지역에 엄청난 재난을 가져올 것으로 우려된다”면서 “피해가 예상되는 주민들은 즉각 대피하거나 대비에 만전을 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13, 14일로 예정된 중간선거 지원유세 일정을 취소했다.

버지니아와 인접한 메릴랜드주는 물론 인근의 수도 워싱턴D.C도 폭우와 단전을 우려하며 비상사태를 유지하고 있다. FEMA는 “해안 지대뿐만 아니라 내륙 지역에도 상당한 폭우가 예상된다”고 밝혔다.

김광수 기자 rollings@hankookilbo.com

관련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