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청아가 재치 있는 입담을 뽐냈다. JTBC 캡처

배우 이청아가 ‘톡투유2’에서 재치 있는 입담을 뽐냈다.

이청아는 11일 방송된 JTBC ‘김제동의 톡투유2-행복한가요 그대’에서 MC유리로부터 “강동원 첫사랑으로 데뷔했었다. 그래서 여리여리한 것 같다”라는 말을 들었다.

이에 이청아는 “처음 데뷔를 그런 역할로 해서 그런 것 같다”며 “사실 그렇게 여리여리 하진 않다”라고 답했다. 특히 그는 “현재는 옛날 첫사랑으로 나오기 시작했다”라고 말해 폭소를 자아냈다.

이후 이청아는 현재진행형 첫사랑, 지나간 첫사랑에 대한 연기 시범을 보여 재미를 안겼다.

이지현 기자 jh@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