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동제약 광고비 수억원 뒷돈 받은 혐의
저녁식사 하러 나갔다가… 생명 지장 없어

불법 리베이트를 수수한 혐의로 검찰 조사를 받던 이강남(60) 광동한방병원 이사장이 식사를 하러 나와 인근 건물 12층에서 투신했다.

11일 검찰에 따르면 이 이사장은 이날 오후 7시30분~8시쯤 서울 서초구 서초동의 한 건물에서 몸을 던져 강남성모병원으로 이송됐다. 이 이사장은 중상을 입었으나, 의식이 있고 대화할 수 있는 상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 이사장은 광동제약 창업자 고(故) 최수부 회장의 셋째 사위로, 광동제약 광고비와 관련해 개인적으로 뒷돈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 송경호)는 광동제약이 수년간 특정 광고대행사에 일감을 주고 수억 원대 금품을 뒷돈으로 되돌려 받은 정황을 포착하고, 비자금 조성 등을 수사해왔다. 또 회사 고위층이 업체 선정이나 리베이트에 관여했을 가능성을 열어두고 임직원들을 상대로 수사를 확대해 왔다.

이와 관련해 검찰은 이날 오전 서울 서초구 서초동 광동제약 본사에 검사와 수사관들을 보내 광고 집행 관련 회계장부 등 문서와 하드디스크 파일을 확보했다. 이후 검찰은 이 이사장의 혐의 확인을 위해 출석을 요청했는데, 이 이사장이 바로 동의해 피의자조사를 진행하게 됐다.

오후 3시30분쯤 변호사와 함께 검찰에 출석한 이 이사장은 2시간 가량 조사를 받은 뒤 5시30분쯤 “외부에서 식사를 하고 싶다”고 요청했다고 한다. 검찰은 임의출석인 점 등을 고려해 이를 허용했다.

이 이사장은 자신이 평소 알고 지낸 A변호사와 만나 식사를 한 뒤 “다른 변호사 사무실도 가보겠다”며 헤어진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그에게 ‘죽고 싶다’는 취지의 문자를 보냈고, 이를 이상하게 여긴 변호사는 이 사실을 검찰에 전달했다. 검찰은 수사관과 경찰을 동원해 오후 7시쯤부터 서초동 일대를 수색해 이 이사장을 발견해 병원으로 이송시켰다.

최동순 기자 dosool@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