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일의 낭군님’ 도경수가 세자빈과의 합방을 거절했다. tvN 방송 캡처

‘백일의 낭군님’ 도경수가 차갑게 한소희를 외면했다.

11일일 방송된 tvN 월화드라마 ‘백일의 낭군님’에서는 세자빈(한소희)이 세자 이율(도경수)에게 잠합방을 제안했지만 거절당했다.

세자빈은 이율에게 “처음으로 청을 드리옵니다. 오늘 밤, 저하의 품을 허락해주십시오”이라고 말하며 이율의 곁으로 다가갔다.

이에 율은 세자빈의 입술을 만짐 “그 말을 하기까지 얼마나 고민을 했겠습니까. 헌데 어쩝니까. 내 마음이 내 몸을 어쩌지 못하는 것을”이라며 세자빈을 무안하게했다.

이에 분노한 세자빈은 부친인 김차언(조성하)을 찾았다.

한편,‘백일의 낭군님’은 완전무결 왕세자에서 졸지에 무쓸모남으로 전락한 원득과 조선 최고령 원녀 홍심의 전대미문 100일 로맨스를 그린 드라마로, 매주 월,화요일 오후 9시 30분에 방송된다.

강기향 기자 gihyangkang@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