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른이지만’ 양세종이 신혜선의 과거를 알고 자책했다. SBS 캡처

‘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 양세종이 신혜선의 과거를 모두 알게 됐다.

11일 오후 방송된 SBS 드라마 ‘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에서 공우진(양세종)은 우서리(신혜선)가 자신이 짝사랑했던 인물임을 알았다. 앞서 공우진은 십여 년 전 버스 사고로 인해 우서리가 사망한 것으로 착각하고 있었다.

그러나 공우진은 우서리가 살아있다는 사실을 알고 난 뒤, 왠지 모르게 그를 쳐다보지 못 했다. 우서리가 “왜 아까부터 나 안 보고 말하냐”고 물었지만, “그냥 좀 피곤해서 그런다. 쉬어라”라고 답하기만 했다.

이후 공우진은 자신의 방에 들어가 눈물을 쏟아냈다. 과거 “버스 한 정거장 다음에 내려라”라고 자신이 한 말을 떠올리며, 우서리의 삶이 자기자신 때문에 바뀌었다고 생각했다.

그는 “나 때문에..”라고 자책하며 가슴을 어루만졌다. 이어 “내가 뺏었다. 내가 다 망쳤다. 나 때문에”라며 고개를 저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지현 기자 jh@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