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상규 자유한국당 의원.

이은애 헌법재판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박근혜 정부 시절 양승태 대법원 체제의 ‘사법농단’ 수사 관련 질의를 두고 국회의원들간 거친 고성을 주고 받는 설전이 벌어졌다.

더불어민주당 조응천 의원 등은 11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이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사법 농단 수사 관련 압수수색 영장에 대한 법원 기각률이 지나치게 높다”면서 이 후보자에게 의견을 묻자, 법사위원장인 여상규 자유한국당 의원은 “이미 진행된 재판 결과를 국회에서 의논하는 것은 맞지 않다”며 불편한 감정을 드러냈다. 여 의원은 판사 출신이기도 하다.

이에 여당 의원이 반발하는 가운데,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이 “잘못된 점을 지적하는 데 무엇이 문제냐”며 여 의원에게 항의했다. 이에 여 의원은 “뭐가 잘못됐냐”고 언성을 높였고, 박 의원은 “위원장이 사회만 보면 되지, 무슨 판사야 당신이?”라고 강하게 맞받았다. 여 의원은 “당신이? 뭐하는 거야 지금, 당신이라니. 정말 보자 보자하니까 말이야”라며 화를 내고는 정회를 선언했다. 10분쯤 지나 청문회는 다시 이어졌다.

손현성 기자 hshs@hankookilbo.com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