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교육청 특별장학 착수
서울 광진구의 A 중학교 학생들이 11일 교내에 포스트잇을 붙여 일부 교사들의 성희롱성 발언에 대해 폭로하고 있다. A중학교 스쿨미투 트위터 계정 캡쳐

서울 광진구의 한 공립중학교에서 일부 교사들이 여학생에게 성희롱 발언을 일삼았다는 ‘스쿨 미투(#MeToo)’ 가 이어지자 교육청과 경찰이 진상조사에 나섰다.

11일 서울시교육청 성동광진교육지원청 등에 따르면 서울 광진구의 A중학교 재학생과 졸업생들은 이날 학교 교무실과 미술실 등 곳곳에 포스트잇을 붙여 이 학교 일부 교사들이 여학생들에게 성희롱과 성차별을 했다고 폭로했다.

학생들의 스쿨미투는 지난 9일부터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계정을 통해 시작됐다. 계정에 따르면 도덕교사 B씨는 학생들에게 “여자는 아프로디테처럼 이쁘고 쭉쭉빵빵해야 한다”고 말하거나 학생들의 팔 등을 만지며 “예뻐서 그러는 거다”, “섹시하다는 건 칭찬이다” 등의 발언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남자들은 숙제를 안 해오면 딱밤을 때리지만 여자들은 뽀뽀를 할 거다”라는 발언을 하기도 했다. 과거 재직했던 음악교사인 C씨가 “암컷들이 잘해야 수컷들이 잘하지” 등 “나라를 위해 헌신하는 방법은 자녀를 많이 낳는 것” 등의 발언을 했다는 폭로도 나왔다.

학생들은 교사의 성희롱ㆍ성차별 발언에 대해 지속적으로 항의했지만 교장ㆍ교감 등이 이를 방관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한 재학생은 “스쿨 미투를 통해 집단 행동을 하려 하자 교장이 스피커를 통해 잠깐 사과한 게 전부”라고 지적했다.

성동광진교육지원청은 A중 학생들의 폭로가 이어지자 이날 특별장학에 착수했다. 경찰도 학생들이 운영하는 SNS계정을 바탕으로 내사에 착수했다. 이날까지 SNS에는 A중 외에 전국 약 10여 곳의 학교가 스쿨미투를 통해 학내 성폭력에 대해 공론화를 진행하고 있다.

신혜정 기자 arete@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