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거 오페라공연장을 활용해 인도 방갈로르에 문을 연 모바일 기기 체험 스토어 '삼성 오페라 하우스'. 삼성전자 제공

삼성전자가 중국 샤오미와 스마트폰 1위 자리를 놓고 치열하게 다투는 인도에 대규모 모바일 체험 스토어를 열었다. 과거 연극과 오페라 등이 공연된 방갈로르의 공연장을 리노베이션한 ‘삼성 오페라하우스’다.

삼성전자는 방갈로르에 2,787㎡ 규모의 모바일 제품 체험 공간 삼성 오페라하우스를 개관했다고 11일 밝혔다.

방문객들은 갤럭시노트9 등 삼성전자의 최신 스마트폰과 ‘갤럭시워치’ 등 웨어러블 전 제품을 체험할 수 있다. 스마트폰 케이스 등 각종 액세서리 전시 공간이 마련됐고, 가상현실(VR) 인공지능(AI) 사물인터넷(IoT) 등 최신 기술 간접 체험도 가능하다.

QLED TV와 더 프레임, 스마트 TV, 패밀리 허브 냉장고 등 삼성전자 프리미엄 가전 제품들도 함께 전시됐다. 스마트 가전 전시존에서는 현지 셰프가 삼성 스마트오븐으로 요리 시연도 선보인다. 전시 제품들은 현장에서 바로 구매할 수 있다.

삼성전자 서남아총괄 홍현칠 부사장은 “삼성 오페라 하우스는 많은 소비자와 교감하는 인도의 새로운 랜드마크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김창훈 기자 chkim@hankookilbo.com

삼성 오페라하우스 방문객들이 갤럭시노트9의 S펜을 사용해 원격 셀피를 찍고 있다. 삼성전자 제공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