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가 차량에 아이가 방치된 사실을 알리는 ‘잠자는 아이 확인장치’, 일명 ‘슬리핑 차일드 체크’를 시내 어린이집 통학버스에 전면 설치한다고 11일 밝혔다.

서울시는 시내 어린이집 통학버스 총 1,538대 중 장치가 필요하다고 신청한 어린이집 전체에 해당하는 1,468대에 ‘잠자는 아이 확인장치’를 설치한다.

국비(보건복지부)와 시비를 절반씩 지원하는 사업이어서 어린이집 부담금은 없다. 통학버스 한 대당 최대 20만원까지 총 3억원이 10월까지 투입된다. 20만원 이상의 비용이 발생할 경우 자치구가 자체 예산으로 부담한다.

이번 설치 지원은 아이의 통학버스 하차 여부를 확인하는 것이 의무화됐음에도 불구하고 연이어 사망 사고가 발생한 데 따른 것이라고 시는 설명했다. 지난 7월 경기 동두천의 한 어린이집 통학버스에서 4세 여아가 장시간 갇혀 숨지는 사고가 발생하면서 학부모들을 중심으로 해당 장치의 필요성이 제기됐다.

잠자는 아이 확인장치는 ▦운전기사가 아이들이 내렸는지 확인한 후 뒷자석에 설치된 하차 벨을 누르는 벨 방식 ▦운전기사가 스마트폰으로 차량 내∙외부 단말기에 갖다 대면 경보음이 해제되는 ‘근거리무선통신(NFC)’ 방식 ▦아동이 단말기 ‘비콘’을 소지한 채 통학버스 반경 10m 접근 시 이를 감지하는 비콘 방식이 있다.

시는 어린이집별, 학부모별로 선호하는 장치가 다양한 점을 고려해 자치구별로 자체선정심의회를 구성해 심의 결과에 따라 장치를 선정한다는 계획이다.

송옥진 기자 click@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