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임스 다이슨 어워드 2018' 국내전에서 우승을 차지한 국민대 학생들의 '워터 마스크 디스펜서'는 화재 시 젖은 마스크를 신속하게 공급할 수 있는 아이디어가 돋보인다. 다이슨 제공

영국 기술기업 다이슨(Dyson)의 ‘제임스 다이슨 어워드 2018’ 국내전에서 국민대 산업디자인학과 학생들이 만든 ‘워터 마스크 디스펜서’가 우승을 차지했다. 2004년 시작된 다이슨 어워드는 젊은 인재들의 창의적 아이디어를 세계 무대에서 선보일 수 있도록 지원하는 국제 디자인ㆍ엔지니어링 대회다.

제임스 다이슨 재단은 우승작인 워터 마스크 디스펜서와 함께 우산 커버 비닐을 대체할 수 있는 친환경 제품 ‘트위스터’, 4세 미만 어린이용 ‘니플 더스트 마스크’ 등 국내전 입상작 2점을 11일 발표했다.

워터 마스크 디스펜서는 위에 물탱크가 있고 아래에는 마스크가 들어있는 마스크 공급기다. 물탱크 손잡이를 당기면 물이 아래로 떨어지면서 모든 마스크가 한 번에 젖게 된다. 국민대팀은 화재 시 젖은 천 등으로 호흡기를 막고 신속히 대피하도록 권고하지만 막상 위급 상황에서 젖은 천을 구하는 게 쉽지 않다는 문제의식에서 출발했다. 국민대팀 김재연 팀장은 “제임스 다이슨 어워드를 통해 기술 보완과 상용화가 빨라질 것 같아 기쁘다”며 “화재 시 질식으로 인한 인명피해를 막는 데 도움을 줄 수 있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심사위원으로 참여한 카이스트 산업디자인학과 배상민 교수는 “사용 방법이 매우 직관적이고, 적은 비용으로 중요한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는 점이 높은 점수를 받았다”며 “지하철역 등에서 이 제품을 볼 수 있게 되기를 기대한다”고 전했다.

108개 출전팀 중 우승을 거머쥔 국민대팀은 제품 개발 지원금으로 2,000파운드(약 300만원)를 받는다. 국내전 우승과 입상작 2점은 한국 대표로 자동 출품돼 미국 영국 호주 일본 등 26개국에서 선정된 수상작들과 자웅을 겨룬다. 국제전 수상작은 오는 11월 발표된다.

김창훈 기자 chkim@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