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아라뱃길에 프리미엄급 호텔로는 처음으로 호텔 '마리나베이서울'이 개장했다. 11일 경기 김포시 고촌읍 경인아라뱃길에 위치한 ‘호텔 마리나베이서울'에서 호텔 임직원들이 환영인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강과 서해바다를 잇는 경인아라뱃길에 처음으로 프리미엄급 ‘호텔 마리나베이서울’이 개장했다. 11일 오전 경기 김포시 고촌읍에 위치한 호텔 마리나베이서울을 상징하는 조형물 앞에서 임직원들이 오픈 축하 행사를 진행했다. 이 호텔은 지하 4층, 지상 16층 규모로 총 825개의 객실을 보유하고 있으며 투숙객들은 뛰어난 수변 전망과 수상 레져 등을 즐길 수 있다. 홍인기 기자

11일 경기 김포시 고촌읍 경인아라뱃길에 위치한 ‘호텔 마리나베이서울'에서 호텔 임직원들이 환영인사를 하고 있다. 호텔 마리나베이서울 제공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라이프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