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릉원주대ㆍ해양환경공단 협약
“오염방제ㆍ기후변화 공동 연구”
강릉원주대와 해양환경공단은 11일 오전 강릉원주대 본관에서 해양환경 분야 발전을 위한 업무협약에 사인했다. 강릉원주대 제공

강릉원주대와 해양환경공단이 11일 남북 동해안 해양환경 공동연구를 위한 업무협약을 했다.

이날 오전 강릉원주대 본관에서 열린 협약식에서 반선섭 총장은 “대학이 보유한 해양분야 전문인력과 연구 노하우와 해양환경공단이 지난 현장감각을 살려 남북 해양자원 교류와 국내 해양환경 발전을 위해 힘을 모으자”고 말했다.

앞서 강릉원주대는 지난달 남북교류협력 시대에 대비해 ‘남북 해조자원교류원’을 설치하고, 동해안 해양생태 환경을 구축하는 데 큰 관심을 보이고 있다.

박승기 해양환경공단 이사장은 이어 “해양 환경보전과 해양 오염방제를 비롯한 핵심사업뿐 아니라 기후변화 대응 등 미래 성장동력을 발굴, 청년 일자리 창출에도 기여하겠다”고 화답했다.

두 기관은 앞으로 해양환경 정보 교류를 비롯해 관련 프로그램 공동 운영, 남북 동해안 해양환경 공동 연구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박은성 기자 esp7@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