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 회장, ”지평리 전투 잊지 말아야”
지평리전투기념관 재개관 기념식에서 정동균 양평군수(오른쪽)에게 감사패를 받고 있는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왼쪽). 대한항공 제공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은 11일 경기 양평군 소재 ‘지평리전투기념관’ 재개관 기념식에 참석, 호국보훈사업을 지원했다.

조 회장의 제안으로 리뉴얼해 이날 오후 재개관한 기념식에는 조 회장을 비롯, 파비앙 페논 주한 프랑스 대사, 양평 출신 정병국 바른미래당 의원, 정동균 양평군수, 이정우 양평군의회 의장 등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지평리전투기념관의 공식 명칭은 ‘지평의병ㆍ지평리전투기념관’이다. 지난 1951년 한국전쟁 중 미국군과 프랑스군으로 이뤄진 연합군이 1ㆍ4 후퇴 이후 양평군 지평면 지평리에서 중공군을 상대로 첫 승리를 거둬 전기를 마련한 것을 기념해 건립됐다.

월남전 참전용사인 조 회장은 평소 국가 안보에 대한 중요성과 군에 대한 각별한 애정을 가지고 호국보훈지원 사업에 물심양면으로 후원을 해왔으며, 그 같은 지원 사업의 일환으로 지평리전투기념관의 재단장을 제안해 기념관이 이번에 재개관된 것이다.

양평군도 이 같은 조 회장의 제안을 흔쾌히 받아들였으며, 양평군이 중앙정부로부터 8억원, 한진그룹을 포함한 방위산업진흥회 회원사들로부터 모은 5억원 등 총 13억원을 들여 지난 5월 9일부터 리뉴얼 작업을 진행해왔다.

한진그룹 관계자는 “조 회장은 방위산업진흥회 회장으로서 평소 국방과 호국사업에 깊은 관심을 가져왔다”며 “특히 조 회장은 한국전에 관한 책을 읽고 지평리 전투에 대해 관심을 갖고, 2017년 2월 직접 지평리전투기념관도 찾았다”고 전했다. 이 관계자는 “조 회장은 지평리 전투의 의미에 비해 기념관 시설과 내용이 국제적 수준에 미흡하다고 생각해, 양평군에 리뉴얼 및 지원을 제안했던 것”이라고 덧붙였다.

조 회장은 2013년 자신이 복무했던 전방 사단 장병들을 위해 제설기 7대를 기증하기도 했으며, 방위산업진흥회 회원사들과 함께 국군 참전용사 자녀 장학금, 군인 자녀 장학금, 주한미군 순직비 건립 사업 등 다양한 호국보훈사업도 후원한 바 있다.

지평리전투기념관은 이번 재단장으로 지평리 전투와 관련된 멀티미디어 및 체험 컨텐츠 등이 새롭게 마련된 ‘참여형’ 전시관으로 탈바꿈해, 관람객들에게 지평리 전투의 의의와 역사를 제대로 알릴 수 있는 계기를 마련했다.

김현우기자 777hyunwoo@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