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설노조 “올림픽 공사대금 100억원 미지급”
“관리ㆍ감독 부실 발주처의 직무유기 탓”
평창조직위 “적법한 절차 따라 지급 노력”
강원건설노조 조합원들이 11일 오전 강원도청 브리핑룸을 찾아 평창올림픽을 치르기 위해 발주한 강릉역 차고지와 환승주차장 등지에서 발생한 체불임금 해결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평창동계올림픽과 패럴림픽이 폐막한 지 6개월이 넘도록 일부 경기장의 시설 공사 대금이 땀 흘린 근로자들에게 제대로 지급되지 않고 있다.

강원건설노조는 11일 강원도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강릉역 차고지 환승주차장 조성 공사(2억 9,900여만원)를 비롯해 정선 가리왕산 알파인 경기장과 용평ㆍ보광경기장 그랜드 스탠드(80억원), 텐트 및 컨테이너 판매ㆍ설치대금((12억원) 등 모두 100여억원이 체불됐다고 주장했다.

노조 측은 “평창올림픽이 성공했다며 홍보에 열을 올리고 있는 공무원들과 평창올림픽 조직위는 건설근로자의 체불 임금에 대해서는 모르쇠로 일관하고 있다”며 “누구를 위한 조직인지 묻고 싶다”고 비난 수위를 높였다.

최준영 위원장은 “화려한 잔치가 끝나자 건설 근로자들의 절규만 허공에 메아리치고 있다”며 “이는 발주처의 명백한 직무유기”라고 지적했다. 최 위원장은 이어 “법에 명시된 발주처의 의무를 제대로 지켰으면 일어나지 않았을 건설현장 임금체불로 인해 차량이 압수되는 등 근로자들이 생활고를 겪고 있다”며 “평창올림픽 조직위원회는 자화자찬을 즉각 중단하고 문제 해결에 나서라”고 촉구했다.

건설노조는 또 체불 문제가 해결되지 않을 경우 평창조직위 사무실 앞에서 무기한 천막 농성에 돌입하겠다고 강경 대응 의지를 나타냈다.

이에 대해 평창조직위는 이날 강원도청을 직접 찾아 공사대금 체불이 발생한 사안별 입장을 밝혔다.

평창조직위 관계자는 “강릉 환승주차장 조성 공사 대금 문제는 이번 주에 꼭 해결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설계변경 등에 따라 공사비가 추가로 들어간 현장의 경우 합법적인 절차에 따라, 횡령사건이 일어난 셔틀버스 대금은 경찰 수사를 지켜본 뒤 법적 대응을 통해 해결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평창조직위는 특히 건설기계 대여대금 지급보증서 발급과 하도급 업체 임금 직접 지불 등 체불을 막기 위한 조치가 미흡한 것 아니냐는 비판 일부 인정했다. 평창조직위는 “공사 계약을 대회 일정에 맞춰 준비하다 보니 일부에서 이런 일이 일어난 것으로 보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나 이날 평창조직위가 해결하겠다고 한 체불액은 25억원 가량으로 건설노조가 주장한 액수의 4분 1에 불과해 갈등의 불씨는 여전하다는 지적이다.

글ㆍ사진 박은성 기자 esp7@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