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도의회

충북도의회가 이시종 지사의 민선 7기 공약 사업인 충북도자치연수원 이전에 제동을 걸었다.

도의회 예산결산위원회는 제2차 추가경정예산안을 심사하면서 도 자치연수원 북부권 이전 타당성조사 예산 2억원을 전액 삭감했다고 11일 밝혔다.

도의회예결위측은 “자치연수원 북부권 이전에 대한 충분한 여론 수렴이 이뤄지지 않았다”고 예산 삭감 이유를 전했다.

일부 도의원들은 예산심사 전부터 이 사업에 이의를 제기하기도 했다.

지난 5일 열린 제367회 정례회 1차 본회의에서 박병진(영동1)의원은 “도가 자치연수원 이전과 관련한 타당성 조사를 하면서 북부권이라고 명시한 것은 자치연수원을 제천시로 이전하기 위한 수순 밟기에 불과하다”고 주장했다.

그는 “특정 지역을 염두에 둔 타당성 조사는 예산 낭비는 물론이고 민의를 제대로 파악하지 못하는 것”이라며 “중앙부처도 이런 점을 인식해 지역 공모를 통해 사업 대상지를 선정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시종 지사는 6·13지방선거에서 청주시 상당구 가덕면에 있는 자치연수원 이전을 공약했다. 이에 따라 도는 지역 균형발전을 위해 북부권으로 자치연수원을 이전하기 위한 절차에 들어갔다.

그러나 도의회 예결위의 관문을 통과하지 못함에 따라 자치연수원 이전 사업은 처음부터 벽에 부딪히게 됐다. 도 관계자는 “의원들을 상대로 자치연수원 이전 타당성을 충분히 설명하고 사업을 추진하겠다”고 했다.

한덕동 기자 ddhan@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