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악관 참모가 "잘못됐다"고 인정

사진=트럼프 트위터

10일(현지시간) 오전, 미 트럼프 대통령은 트위터에 “100년만에 처음으로 실업률(3.9%)보다 GDP(4.2%)가 높다” 며 의기양양한 메시지를 남겼다. 그러나 12년전에 이미 그런 일이 있었던 만큼, 잘못된 주장이었다. 미 언론의 비판이 이어지자, 트럼프 대통령을 보좌하는 백악관 참모진이 나서 잘못을 시인할 수 밖에 없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돌연 문제의 주장을 폈다. 자신의 경제적 치적을 자랑하려는 속셈이었던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뉴욕타임스에 이 같은 상황은 이미 12년 전에 발생했었다. 2006년 1분기 GDP가 5.4% 실업률은 4.7%로 GDP가 실업률 보다 높았다. 뿐만 아니라 GDP와 실업률 간 격차가 가장 컸던 때는 1950년 9월로, 당시 미국 실업률은 4.4% 3분기 GDP는 16.5%로 12포인트의 차이가 발생했다.

월스트리트저널(WSJ) 역시 이것이 잘못된 통계임을 밝혔다. 미국 정부는 1940년대에 공식적인 실업률 통계를 작성하기 시작했는데, 그동안 계절성과 인플레이션에 맞춰 연간 비율로 조정된 국내 총생산의 분기별 변화는 70년 동안 수십 번 실업률보다 더 높았다고 보도했다. 물론 최근 10년 사이의 결과는 드문 일이라고 덧붙였다.

더 이상 대통령의 거짓 주장을 방치할 수 없게 되자, 백악관 참모가 나설 수 밖에 없었다. 케빈 해셋 백악관 경제자문위원이 잘못된 정보가 대통령에게 전달되는 바람에 그랬을 것이라 추측하면서, “실제로 이것은 (GDP가 실업률보다 높은 것) 10년 만의 결과고, 누군가 그(트럼프)에게 0을 하나 붙여서 전달한 것 같다. 그렇게 해서는 안 됐다.” 라고 말했다.

백악관은 “잘못됐다”고 해명하고 있지만, 트럼프는 "오바마 전 대통령이 '트럼프 대통령이 GDP 4% 달성을 위해선 마술 지팡이가 필요할 것'이라고 말했는데, 아마 내가 마술지팡이를 가지고 있었나 보다. 우리는 이보다 훨씬 더 좋아질 것이다. 이제 막 시작했다!"고 강조하며 자화자찬을 이어가고 있다. 한편, AFP통신은 트럼프와 전직 대통령간의 신경전, 백악관 내 경제학계에서의 반박까지 등장하는 현재 분위기가 11월 중간선거를 앞뒀기 때문이라 분석했다.

전근휘 인턴기자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