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N 방송 캡처

tvN 드라마 '아는 와이프'에서 열연 중인 배우 한지민이 스크린으로 돌아온다. 영화 '미쓰백'에서 파격 변신에 나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전과자라는 낙인이 찍혀 험한 세상에서 거칠게 살아가는 인물을 연기한다. 지금껏 본 적 없는 한지민의 모습임에 틀림없다.

한지민은 11일 오전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린 영화 '미쓰백' 제작보고회에 참석했다.

그는 이 영화에 출연한 이유로 시나리오를 꼽으며, "출연을 결정할 당시에 여성 영화나 원톱 주연에 대해서 생각하지 않았다. (그저) 시나리오에 푹 빠져서 이 영화를 하고 싶다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미쓰백'에서 한지민은 스스로를 지키려다 전과자가 된 백상아를 연기한다. 세상에 내몰린 자신과 닮은 아이를 만나게 되고, 그 아이를 지키기 위해 참혹한 세상과 맞서게 되는 이야기를 담는다.

극 중 백상아는 세차장과 마사지샵에서 일하는 여자다. 그의 미모를 감추기 위해 감독은 검은 반사판을 쓰는 특별한 노력을 기울이기도 했다.

영화 ‘미쓰백’ 스틸

이에 대해 한지민은 "여자 배우가 꾸미지 않으면 비주얼을 포기했다고 하는데, 그렇다기 보다는 현실적인 백상아의 모습을 표현하고 싶었다"고 자신만의 소신을 전했다.

한지민은 '아는 와이프'에서도 삶에 찌든 주부를 연기하며 극 초반 꾸미지 않은 모습으로 등장한 바 있다. 헝클어진 머리에 푸석한 얼굴로 카메라 앞에 선 그는 캐릭터에 완벽하게 몰입해 시청자들의 호평을 이끌어냈다.

이번 영화에서 음주 장면을 찍을 땐 실제로 술을 마시기도 했다. 그는 "술을 마셨을 때 나오는 진실한 감정이 장면과 어우러지면 술을 마시고 연기하는 것이 좋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또한 평소 아이에 대한 관심이 많았다는 한지민은 "뉴스에서 아이를 학대하는 내용이 자주 나온다"며 "실제로 그런 사건이 일어나고 있다. 이 영화를 보면서 지은이 같은 아이들에 대해서 잠시 잠깐 생각하시기를 바란다. 지은이 같은 아이들에게 희망이 됐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미쓰백'은 내달 11일 개봉한다.

유수경 기자 uu84@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