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이캐기체험, 송이판매장 운영 등

외국인 관광객이 지난해 봉화송이축제 때 산에 올라 송이를 직접 캔 송이를 들어 보이며 즐거워하고 있다. 봉화군 제공

가을의 진미 송이를 맛 볼 수 있는 봉화송이축제가 29일 개막한다.

경북 봉화군은 제22회 봉화송이축제가 ‘송이 향에 반하고, 한약우 맛에 빠지다’를 주제로 29일부터 10월2일까지 봉화읍 내성천과 송이산 일원에서 연다고 11일 밝혔다. 봉화송이는 백두대간 자락의 해발 400m 이상 마사토 토양에서 나기 때문에 향이 진하고 단단해 식감이 뛰어난 것으로 유명하다.

송이의 생태를 관찰하고 직접 캐보는 송이채취체험이 단연 인기를 끌 것으로 보이는데 참가 희망자는 20일까지 홈페이지를 통해 사전접수를 해야 한다.

이 밖에 맷돌로 콩을 갈아서 만드는 전통 두부만들기 체험과 추억의 물품 전시, 천공예 체험을 비롯해 메뚜기잡이 체험, 송이경매와 송이볼링체험, 춘양목장승깍기체험, 네일아트∙페이스페인팅, 추억의 학교 체험 등 다양한 체험프로그램이 선보인다.

개막축하공연과 7080 추억의 음악여행, 폐막공연이 차례로 열리고 특히 올해는 장원급제 테마음악회와 함께 이몽룡&방자 선발대회가 열려 새로운 볼거리를 제공한다.

송이판매장터, 송이먹거리장터, 농특산물 판매, 봉화한약우와 봉화한약흑염소 홍보관 및 판매장터도 마련된다.

축제와 함께 열리는 제37회 봉화청량문화제는 삼계줄다리기 재연과 전국한시백일장, 사생대회, 풍물경연대회, 전국 백일장 대회, 보부상 세미나 등 프로그램을 준비했다.

연계행사로는 경북도지사기 생활체육 에어로빅스 체조대회, 송이마라톤, 봉화군 씨름왕 선발대회, 건강걷기대회, 어린이집 연합운동회 등이 화합 행사로 펼쳐진다.

이용호기자 lyho@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