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무회의서 북미 실천적 조치 강조
국회 향해 “제발 당리당략 거둬 달라” 호소
[B08I0451 사본] 문재인 대통령이 6일 청와대에서 열린 포용국가전략회의에서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고영권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1일 “북한이 보유 중인 핵을 폐기하는 한 차원 더 높은 단계로 나아가려면 다시 한 번 북미 양 정상 간의 통 큰 구상과 대담한 결단이 필요하다”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결단을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주재한 국무회의에서 “북한은 핵 폐기를 실행해야 하고 미국은 상응 조치로 여건을 갖춰줘야 한다”며 “그 과정에서 양국은 70년의 적대관계에서 비롯된 깊은 불신을 거둬내야 한다”고 했다. 이어 “북미 간의 진정성 있는 대화가 조속히 재개되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지난 5일 대북 특사로 북한을 방문했던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은 남북 정상회담 일정을 확정하고 김정은 위원장의 대미 메시지를 가져와 미국 측에 전달했다. 미 백악관이 10일(현지시간) 2차 북미 정상회담 개최 가능성을 밝혀 18일 열리는 남북 정상회담이 더욱 주목 받게 됐다.

문 대통령은 3차 남북 정상회담과 관련해 “이제 남북 간에 필요한 것은 새로운 공동선언이 아니라 남북관계를 내실 있게 발전시켜나가는 것”이라며 “이번 정상회담에서는 남ㆍ북ㆍ미 간의 군사적 긴장과 적대관계 해소에 집중적인 노력을 기울이려고 한다”고 했다. 이어 “그래야만 남북 경제 협력과 한반도 신경제지도의 추진이 본격화될 수 있다”고 덧붙였다. 북한의 비핵화가 남북 경제협력의 전제조건이라는 점을 분명히 한 것이다.

문 대통령은 또 “이번 평양 정상회담을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평화 체제 구축을 위해 다시 한 번 큰 걸음을 내딛는 결정적인 계기로 만들어내야 한다”며 “북미대화의 교착도 풀어야 한다”고 했다. 이어 “그러기 위해선 강력한 국제적인 지지와 함께 국내에서도 초당적인 뒷받침이 필요하다”며 “이처럼 중차대한 민족사적 대의 앞에서 제발 당리당략을 거두어주시기 바란다”고 했다. 문 대통령이 국회에 제안한 평양 남북정상회담 동행, 판문점선언 국회 비준에 야권의 협력을 재차 요청한 것으로 풀이된다.

한편 문 대통령은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발병과 관련해 “과거와 달리 관계 당국과 병원, 의료 관계자들이 신속하고 체계적으로 대처하여 초기 대응이 비교적 잘 됐다”며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메르스의 확산을 막고 신속하게 상황을 종식 시키는 것이므로 끝까지 최선 다해주시기 바란다”고 했다.

이어 “특히 질병관리본부가 현장 대응과 지휘에 집중하고, 정부는 적극 지원하면서 진행 상황을 국민들께 투명하게 알리는 것이 중요하다”며 “국민들께서도 정부를 믿고 필요한 조치에 적극 협조해 주실 것을 당부 드린다”고 했다.

정지용 기자 cdragon25@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