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제2터미널에서 검역관들이 두바이발 여객기를 타고 온 입국객들의 체온을 측정하고 있다. 배우한 기자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ㆍMERS) 의심 증상을 보여 격리된 접촉자 6명 중 5명이 최종 음성 판정을 받았다.

질병관리본부(이하 질본)는 메르스 확진 판정을 받은 이모(61)씨와 접촉한 밀접접촉자 1명, 일상접촉자 5명 등 총 6명을 대상으로 검사를 실시한 결과 5명이 최종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11일 밝혔다. 음성판정을 받은 5명은 모두 일상접촉자로, 나머지 밀접접촉자 1명은 검사를 진행 중이다.

메르스 의심환자로 신고된 밀접접촉자 1명은 이씨가 두바이에서 입국할 때 탑승한 항공기의 외국인 승무원이다. 나머지 5명의 의심환자는 승객으로 4명은 내국인, 1명은 영국 여성이다. 의심증상이 나타나 자진 신고해 의료기관에 내원한 영국인 여성 등 5명은 최종 음성 판정에 따라 격리가 해제됐다. 보건당국은 격리가 해제되더라도 일상접촉자로 분류해 지속적으로 능동감시를 실시할 예정이다.

지금까지 보건당국이 파악한 밀접접촉자는 21명으로, 검역관 1명, 출입국 심사관 1명, 항공기 승무원 4명, 탑승객 8명, 삼성서울병원 의료진 4명, 가족 1명, 택시운전사 1명, 휠체어 도우미 1명 등이다. 지역별로는 서울 10명, 인천 7명, 경기 2명, 부산 1명, 광주 1명이다.

비교적 감염 위험성이 낮은 일상 접촉자는 총 418명으로 조사됐다. 전날보다 1명 늘어난 것으로, 질본은 “폐쇄회로(CC)TV 모니터링 결과 항공사 협력업체 직원 1명이 추가로 확인됐다”고 설명했다.

신지후 기자 hoo@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