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IES 축구연구소 이적가치 산정 결과

손흥민이 1일 인도네시아 자와바랏주 보고르 치비농의 파칸사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결승에서 승리한 뒤 금메달을 들어 보이고 있다. 치비농(인도네시아)=서재훈 기자

손흥민(26ㆍ토트넘)의 예상 몸값이 처음으로 1억 유로를 넘어섰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축구 금메달로 병역 혜택을 받게 된 뒤 처음 나온 결과다.

국제스포츠연구센터(CIES) 축구연구소가 내놓은 자료에 따르면 11일(현지시간) 기준 손흥민의 이적가치는 1억230만(약 1,338억원) 유로로, CIES 축구연구소가 손흥민의 이적가치를 분석한 이후 최고 금액을 찍었다. .

예상 이적가치이긴 하지만 손흥민이 지난 2015년 독일 분데스리가 레버쿠젠에서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토트넘으로 이적했을 당시 이적료 3,000만 유로에 비하면 3년 만에 몸값이 3배 이상 급등한 셈이다.

CIES 홈페이지 캡처

CIES 축구연구소 기준으로 지난해 12월 손흥민의 예상 이적가치는 6,680만 유로였는데 올해 들어 꾸준히 가파르게 상승했다. 지난달 업데이트에서는 9,980만 유로였던 것이 아시안게임 금메달 이후인 10일 업데이트에서 1억 유로를 돌파했다. 아시안게임 우승으로 ‘군대 리스크’ 해소가 큰 요인으로 보인다.

CIES는 국제축구연맹(FIFA)이 스위스 뇌샤텔대와 공동으로 설립한 독립연구센터다. 이 연구소는 선수와 소속팀의 성적, 나이, 포지션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주요 선수들의 이적가치를 산출하고 있다.

김형준 기자 mediaboy@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