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굿 세형이 이번 활동에서 제외됐다. 제이티지엔터테인먼트 제공

걸그룹 베리굿이 멤버 세형의 부상에 따라 5인 체제로 활동을 이어간다.

11일 소속사 제이티지엔터테인먼트 측은 이 같은 소식을 전하며 세형을 제외한 5인의 멤버들이 ‘풋사과’와 ‘Mellow Mellow’ 활동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 8일 소속사와 공식 SNS를 통해 세형의 전치 4주의 골절상 소식이 알려진 뒤 남은 활동을 위해 신속히 결정된 것으로 알려졌다.

베리굿은 앞서 멤버 세형의 부상 소식을 전하며 세형의 활동 중단을 결정해 팬들과 대중을 안타까움을 자아낸 바 있다. 당시 소속사 제이티지엔터테인먼트 측은 “지난 8일 오후 베리굿의 멤버 세형은 'DMC 페스티벌 2018' 코리안 뮤직웨이브에 참석차 차량에서 내리다 발목을 접질러 골절상을 입었다”고 밝혔다.

이어 "주치의와 상의끝에 세형은 이번 활동을 중단한다. 세형의 건강이 최우선이라는 결정을 내렸고, 빠른 회복과 부상이 악화되지 않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걸그룹 베리굿은 지난달 16일 데뷔 후 첫 정규앨범 'FREE TRAVEL'을 발매하고 후속곡 'Mellow Mellow'로 활동을 앞두고 있다. 또한 오는 12일 '아시아뮤직네트워크'와 오후 7시 MBC 뮤직 '쇼! 챔피언'에 출연해 5인으로 무대에 오를 예정이다.

홍혜민 기자 hhm@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