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각적인 해치백, 르노 클리오를 만났다.

그야 말로 과감한 선택이었다.

르노삼성이 다른 차량도 아닌 르노 클리오를 국내에 출시하며 브랜드 포트폴리오를 확대한 건 정말 의외의 선택이었다. 한 체급 위의 메간이 아닌 소형 모델인 클리오를 택하는 건 국내 시장을 고려한다면 합리적이지 못한 선택으로 보였기 때문이다. 하지만 르노 클리오를 데뷔시킨 르노삼성은 클리오가 브랜드의 활력소가 될 것을 기대하고 있다.

과연 르노 클리오는 우려를 이겨내고 브랜드의 활력소가 될 가능성을 품고 있을까?

clio (2)

유럽 시장에서는 많은 사랑을 받는 '서브 컴팩트' 모델인 르노 클리오는 정말 작고 앙증 맞은 체격을 갖췄다. 실제 국내에서도 쉐보레 아베오, 현대 엑센트 해치백 등과 유사한 4,062mm의 전장과 1,732mm의 전폭을 갖췄다. 여기에 1,448mm의 전고와 2,589mm의 휠베이스를 갖췄다. 여전히 작은 체격이지만 놀랍게도 이 체격은 3세대 클리오와 비교했을 때 매우 커진 것이다.

clio (3)

감각적이고 매력적인 서브 컴팩트 해치백

유럽 시장을 홀린 서브 컴팩트 해치백 모델인 르노 클리오는 말 그대로 감각적이고 매력적인 디자인을 자랑한다. 르노의 아이덴티티가 명확히 강조되어 있는 전면 디자인과 곡선의 미학과 감각적인 후면 디자인의 조합을 통해 누가 보더라도 '예쁜 차량'이라는 생각이 드는 것이 사실이다.

특히 작은 차량임에도 불구하고 차체 하단의 볼륨감을 강조한 독특한 실루엣을 갖추고 있는 덕에 도로 위에서 단 번에 시선을 뺏을 수 있는 패션카로서의 존재감까지 드러내는 독특한 존재로 조명된다.

clio (4)

큼직한 헤드라이트와 프론트 그릴에 더해진 붉은색 하이라이트를 더한 클리오의 전면 디자인르노 및 르노삼성의 아이덴티티로 가득하다. 브랜드 고유의 감성이 느껴지는 프론트 그릴과 함께 SM6를 비롯한 르노의 최신 차량들에 적용되는 풀 Full LED 퓨어비전 헤드램프와 C자 형태의 LED DRL를 적용해 시각적인 만족감을 대폭 끌어 올린다.

clio (5)

개인적으로 가장 만족스러운 부분은 바로 측면이다. 국내는 물론이고 글로벌 시장에서 가장 돋보이는 역동성을 품은 측면 디자인을 통해 매력을 과시한다. 특히 낮았다가 뒤로 갈수록 높아지는 라인을 통해 더욱 스포티한 감성을 뽐낸다. 이와 함께 날렵한 루프 라인과 도어에 적용된 디자인 요소를 통해 르노가 추구하는 ‘소형차’의 감성을 드러낸다.

끝으로 후면 디자인은 클리오의 가장 큰 매력 포인트 중 하나다. 깔끔하면서도 선명한 그래픽이 돋보이는 리어 콤비네이션 램프와 볼륨감이 강조되어 시선을 끄는 후면 범퍼의 조합을 통해 세련된 감성을 과시한다. 끝으로 클리오의 네 바퀴에는 감각적인 투톤 디자인이 적용된 17인치 알로이 휠을 적용해 그 매력을 더욱 강조한다.

clio (6)

붉은색으로 매력을 더한 실내 공간

르노 클리오의 외형은 말 그대로 감각적이다. 그리고 실내 공간은 그 기조를 그대로 이어가며 소형차로서 충분한 매력을 뽐낸다. 비행기 날개 형대의 센터페시아를 중심으로 구성된 실내 공간을 적용해 르노의 감성을 살렸다. 이러한 구성은 르노삼성의 소형 SUV, QM3와 닮은 모습이다.

자칫 심심하거나 매력이 떨어질 수 있는 상황이지만 르노의 디자이너들은 '색'을 활용해 감각을 강조했다. 실제 대시보드 양끝에 자리한 에어밴트나 시트 등에 붉은색 하이라이트 컬러를 더해 더욱 스포티한 감성을 살렸다. 내심 스티어링 휠의 림 12시 방향에도 붉은색 하이라이트를 더했으면 더 좋았을 것 같다는 생각도 들었다.

clio (7)

센터페시아에 자리한 디스플레이 패널과 컨트롤 패널은 QM3의 것을 떠올리게 된다. 디스플레이 패널는 해상도가 아주 우수산 편은 아니지만 직관적인 터치 인터페이스를 적용했고, 공조 컨트롤 패널의 경우에는 고급감은 다소 부족하지만 빠른 조작이 가능한 수동 방식을 선택해 차량의 성격에 부합되는 모습이다.

clio (8)

실내 공간은 어쩔 수 없이 협소한 건 사실이다. 전폭도 다소 좁고, 시트 포지션도 높기 때문이다. 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많은 부분에서 만족도 높은 구성을 마련했다. 실제 시트의 경우 사이드의 볼륨을 살려 스포티한 주행을 능숙하게 대응할 수 있도록 했다. 여기에 붉은 가죽과 패브릭 소재를 조합하여 우수한 홀딩력을 자랑하기에 탑승자의 만족감을 상당히 높였다. 이와 함께 도어 패널 안쪽에 자리한 '보스' 엠블럼 역시 만족감에 힘을 더한다.

clio (9)

1열 공간에 이어 2열 공간 역시 다소 협소한 건 어쩔 수 없는 부분이다. 실내 구성에 있어 1열 공간의 비중이 더 높기 때문이다. 실제 성인 네 명이 타고 장거리 주행을 하기엔 다소 부담스러운 건 사실이다. 대신 매력 포인트가 있다면 2열의 시트 역시 1열 시트와 같은 구성을 통해 탑승자의 만족감을 더욱 높였다.

clio (10)

클리오에 마련된 적재 공간은 그리 넉넉한 편은 아니다. 이는 소형차 대부분이 가지고 있는 공통된 단점이라 할 수 있다. 하지만 클리오가 가지고 있는 특성을 고려한다면 크게 부족하다고 생각되지 않는다. 게다가 2열 시트의 6:4 분할 폴딩 기능을 갖춰 상황에 따라 적재 공간을 보다 크게 확보할 수 있어 사회 초년생의 첫 차량이나 비혼족이 사용하기엔 충분해 보인다.

clio (11)

효율적이고 합리적인 클리오의 파워트레인

르노 클리오의 보닛 아래에는 르노 그룹의 경량급 차량들을 위해 개발한 1.5L dCi 디젤 엔진과 효율성에 초점을 맞춘 6단 EDC 변속기가 자리한다. F1의 경험과 노하우가 담겼다는 이 엔진은 최고 출력 90마력과 22.4kg.m의 토크를 전륜으로 전달하여 '합리성과 효율성'을 고려한 컨셉을 입증한다. 이러한 조합을 통해 르노 클리오는 17.7km/L의 복합 연비를 갖춰 동급 최고 수준의 효율성을 자랑한다.

clio (12)

넘치지 않아 즐거운 클리오의 드라이빙

차량의 전체적인 비례를 고려한다면 다소 과장된 전면 디자인, 흰색의 차체에 더욱 돋보이는 검은색, 붉은색의 프론트 그릴을 통해 선명한 존재감을 강조하는 클리오는 말 그대로 이목을 끈다. 그래서 그럴까? 차량을 보는 순간 '효율' 혹은 '역동성'이라는 표현 이전에 운전자의 감각적인 감성과 센스를 과시하는 '패션카'로서의 아이덴티티를 명확히 드러낸다. 말 그대로 '디자인 만으로도 충분히 매력적이다'는 느낌이 들었다.

도어를 열고 작은 차체에 몸을 맡기면 협소하지만 신경을 써서 구성한 실내 공간을 확인할 수 있다. 사이드의 볼륨을 키운 시트에 몸을 맡기고 드라이빙 포지션을 조율했다. 개인적으로는 스티어링 휠의 텔레스코픽 거리가 조금 더 길어졌으면 하는 바람이 있었다. 그렇게 시동을 걸고 본격적인 주행을 시작했다.

clio (13)

디젤 엔진 고유의 존재감이 느껴지는 아이들링을 거쳐 본격적인 주행을 시작했다.

소형 해치백이고 고성능 모델이 아닌 '일반 모델'인 만큼 강렬한 맛은 강한 편은 아니다. 다만 클리오 자체가 워낙 가벼운 편이고 또 디젤 엔진 특유의 넉넉한 토크를 바탕으로 제법 만족스러운 가속력을 과시한다. 게다가 가속 상황에서 RPM을 끌어 올리면 제법 듣기 괜찮은 소리가 실내로 전해 탑승자의 만족감을 높이는 모습이다.

다만 아쉬운 부분도 있다. 먼저 정숙성 부분에서는 그리 우수한 수준은 아니다. 특히 정속 주행 시에도 노면에서 올라오는 소음이 제법 큰 편이고 고속도로와 같은 고속 주행 상황에서도 풍절음이 거슬렸던 것이 사실이다. 그리고 이와 함께 변속기의 기본적인 성향 자체가 효율성에 초점을 맞춘 덕에 아주 경쾌하거나 스포티한 감성이 드러나는 것도 아니었다.

clio (14)

클리오의 가장 큰 매력은 역시 프랑스 브랜드의 경험이 담긴 탁월한 하체 셋업과 이를 기반으로 구현되는 핸들링 감성에 있다. 먼저 핸들링을 본다면 스티어링 휠 조향에 따른 반응이 아주 날카롭거나 민첩한 편은 아니지만 노면의 감각을 잘 전달하며 '다루는 즐거움'을 명확히 느낄 수 있었다.

여기에 90마력으로는 불안함을 느낄 수 없을 만큼 견고하고 한계가 깊은 서스펜션을 적용해 일반적인 도로는 물론이고 산길을 달리더라도 아무런 불안감이 느껴지지 않을 정도였다. 시승을 하며 차라리 130마력, 혹은 150마력급의 엔진이 탑재되었다면 더욱 즐거운 드라이빙이 가능했을 것 같다는 생각도 들었다.

clio (15)

참고로 많은 이들이 르노와 푸조의 드라이빙 감성 차이를 물어보는 경우가 많다. 사실 두 브랜드는 분명 같은 프랑스를 태생으로 두고 있지만 드라이빙의 감성에서는 사뭇 다른 모습이다. 푸조가 조금 더 부드러운 댐핑 셋업과 매끄러운 하중 이동을 기반으로 한다면 르노, 그리고 클리오는 조금 더 견고한 감성과 묵직한 감성으로 더 '남성적인 드라이빙'을 드러내 고유한 매력을 뽐냈다.

실제로 산길을 달릴 때라면 클리오의 하체가 노면과 차체 사이를 확실히 받치며 더욱 탄탄하고 민첩함을 한껏 강조하며 드라이빙의 매력을 한층 강조했다. 덕분에 클리오가 낯선 사람이라도 빠르게 차량에 적응할 수 있고 이어지는 코너를 보다 적극적으로 공략할 수 있다는 자신감을 만든다.

clio (16)

한편 클리오를 시승하며 클리오의 효율성을 확인할 기회가 있었다. 자유로를 총 50.2km를 달리며 효율성을 확인해 보았는데 평균 속도 85.5km/h와 23.7km/L의 효율성을 확인할 수 있었다. 참고로 이는 같은 파워트레인을 쓰는 QM3 보다는 다소 낮은 수치지만 그럼에도 충분히 만족스럽고 높은 효율성이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

좋은점: 패션카 수준의 디자인, 즐거움과 효율성을 갖춘 드라이빙

아쉬운점: 소비자들의 이목을 끌 한 방이 없다는 점

clio (17)

클리오는 이상적인 존재는 아니지만 매력적인 존재임에는 분명하다.

사실 90마력에 그치는 파워트레인으로는 강렬한 출력을 앞세워 역동성을 과시하지도 못하는 것이 ㅏ실이다. 하지만 그렇기 때문에 차체와 하체의 조율 능력이 명확히 드러나며 차량에 대한 완성도를 확인할 수 있다. 그리고 효율성 부분에서도 결코 아쉬움이 없는 수준이다. 끝으로 누가 소유하더라도 예쁜 존재라는 건 변하지 않는다.

물론 주행의 즐거움이 돋보이는 가솔린 모델이 없다는 건 아쉬운 일이지만 분명 매력적인 선택이라 해도 분명 과언은 아닐 것이다.

한국일보 모클팀 - 김학수 기자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