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만과 결승전에서 동점홈런을 친 김대한. 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 제공

한국 청소년 야구가 4년 만에 아시아 정상을 탈환했다.

김성용(야탑고) 감독이 이끄는 18세 이하 야구대표팀은 10일 일본 미야자키 산마린 스타디움에서 열린 제12회 아시아야구연맹(BFA) 아시아 청소년야구선수권대회 결승에서 대만과 연장 10회 승부치기 접전 끝에 7-5로 승리했다. 이로써 한국은 1996년, 2003년, 2009년, 2014년에 이어 통산 5번째 아시아 정상에 오르며 일본과 함께 최다 우승국이 됐다. 한국은 예선에서 일본을 3-1로 꺾었고, 일본은 대만에도 1-3으로 패해 한일 결승전은 성사되지 않았다. 한국은 대만과 통산 5번째 결승 대결에서 승리를 거두고 대만과 결승전 상대 전적에서도 4승 1패로 우위를 이어갔다.

9회까지 3-3으로 승부를 가리지 못한 두 팀은 대회 규정에 따라 연장 10회초부터 무사 1ㆍ2루에서 승부치기에 돌입했다. 한국은 윤수녕(대전고)의 희생 번트 타구를 잡은 대만 투수 린위타의 송구 실수 덕에 무사 만루의 찬스를 맞았다. 이어 김창평(광주일고)과 김현민(경남고)의 연속 스퀴즈 번트가 대만의 허를 찔렀다. 결국 한국은 안타 하나 없이 번트 3개로 대만의 수비를 무너뜨려 4점을 내며 승리를 예감했다. 한국은 10회말 수비에서 무사 만루의 위기에 몰렸으나 2점으로 막고 짜릿한 우승컵을 들어올렸다.

이날 우승 주역들은 대거 신인드래프트에서 지명된 선수들이었다. 김창평은 SK에, 김현민은 한화에 각각 뽑혔다. 두산 유니폼을 입게 된 김대한(휘문고)은 0-1로 뒤진 2회초 동점 솔로홈런을 쳤다. 4회초 2사 2루에서는 롯데의 선택을 받은 김현수(장충고)가 우전 적시타로 전세를 뒤집었다. 성환희 기자 hhsung@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