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립 20주년 내년 9월 10일에
회장 자리 승계하고 2선 후퇴
“영어 교사로 돌아가 자선 사업”
마윈 지분 6.4%로 리더십은 유지
마윈 알리바바 회장이 10일 임직원들에게 보내는 편지를 통해 2019년 9월 회장직을 장융 최고경영자에게 넘긴다고 밝혔다. 로이터 연합뉴스

중국 최대 전자상거래 업체 알리바바를 만든 중국 정보기술(IT) 업계 창업자 1세대인 마윈(馬雲)이 내년 9월 10일 알리바바 회장 자리를 내려놓는다. 후임자로 마 회장은 장융(張勇) 알리바바 최고경영자(CEO)를 지명했다.

알리바바의 수장이 바뀌는 2019년 9월 10일은 마 회장의 만 55세 생일이자 저장(浙江)성 항저우(杭州)의 한 작은 아파트에서 마 회장이 동료 17명과 함께 알리바바를 창업한 지 꼭 20년이 되는 날이다. 알리바바 설립 20주년에 맞춰, 평소 알리바바가 개인의 창업 회사보다 안정적인 글로벌 조직으로 자리잡기를 강조한 마 회장이 차세대 젊은 지도자로의 경영권 승계로 그룹 경영 투명성을 높이고 조직 내 창의성을 유지하려는 목적으로 조기 사퇴를 결심한 것으로 보인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 등 외신에 따르면 마 회장은 10일 알리바바 임직원들에게 보내는 편지를 통해 “이사회의 승인을 얻어 내년 9월 10일 알리바바 회장 자리를 장융 CEO에 승계한다”고 발표했다. 일선에서 물러난 이후에는 창업 전 직업인 영어교사로 돌아가 자선사업 등으로 인생 2막을 열겠다는 새로운 목표도 밝혔다.

1999년 자본금 50만위안(약 8,500만원)으로 시작한 알리바바는 전자상거래 서비스로 출발해 인공지능(AI), 클라우드 등 다양한 산업에서 공격적 행보를 보이는 중국 최대 IT 기업 중 하나다. 2004년 선보인 결제 서비스 알리페이로 전자결제 시장도 석권했으며, 현재는 임직원 8만6,000여명, 시장가치 4,200억달러(약 470조원)에 달하는 거대 기업으로 성장했다.

그는 “지난 10년 동안 승계 계획을 준비하면서 많은 생각을 했다”며 “이번 변화는 알리바바가 개인에 의존하는 회사에서 조직의 탁월함과 인재 육성 시스템을 기반으로 하는 탄탄한 기업으로 한 단계 도약했음을 의미한다”고 강조했다. 마 회장은 또 “대기업의 부족한 창의력 문제, 경영 승계 문제, 미래 준비 등을 꾸준히 고민했다”며 “우수한 인재와 세대 발전을 거듭하는 후계 체계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이번 승계 작업은 마 회장이 경영 일선에서는 물러나지만 알리바바 그룹 내 리더십은 유지하는 ‘2선 후퇴’ 성격이 짙다. 마 회장은 “장융과 전적으로 협력해 우리 조직의 과도기를 위한 준비를 하겠다”며 “2019년 9월 10일 이후에도 저는 2020년 알리바바 주주총회 때까지 여전히 알리바바 이사회 구성원 신분을 유지할 것”이라고 말했다. 마 회장은 알리바바 지분 6.4%를 보유한 대주주다. 현업에서는 물러나지만 경영 전반 주요 전략에 대한 컨트롤 타워로서 일정 부분 역할을 수행하겠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2019년 9월부터 알리바바를 이끌게 될 새 수장 장융 알리바바 최고경영자(CEO). 상하이=AP 연합뉴스

차기 회장으로 지목된 장 CEO는 회계사 출신 경영인으로, 중국 최대 인터넷 쇼핑 대목으로 자리잡은 ‘광군제’(光棍節ㆍ11월 11일) 신화를 쓴 인물로 꼽힌다. 11월 11일은 중국에서 독신을 상징하는 1이 4개나 된다는 이유로 독신절이라고도 불리는데, 장 CEO는 1인 가구를 겨냥하는 대대적 할인 행사를 성공시키며 알리바바그룹 온라인 쇼핑몰 타오바오(淘寶)를 현지 1위 플랫폼으로 성장시켰다. 이후 오프라인 상점들을 온라인 쇼핑 플랫폼과 연결시키는 전략을 주도해 왔으며, 중국판 유튜브로 불리는 ‘유쿠투더우’(優酷土豆), 음식 배달 플랫폼 ‘어러머’(餓了麽) 등 굵직한 인수합병(M&A) 건도 이끌었다. 알리바바에 합류한 2007년 이후 마 회장의 절대적 신임 아래 2015년 43세 나이로 CEO에 올랐다.

마 회장은 “장융은 탁월한 사업 성과와 뛰어난 지도력으로 알리바바의 13분기 연속 성장세를 유지한 인물”이라며 “대담하게 미래를 바라보고 새 사업 모델을 설계할 수 있는 사람”이라고 평가했다.

맹하경 기자 hkm07@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