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손예진이 상대배우와 눈을 마주치지 않고 모니터만 보고 연기하는 것이 힘들었다고 고백했다.

손예진과 현빈은 10일 오후 서울 용산구 CGV 아이파크몰에서 진행된 영화 '협상'(감독 이종석) 언론시사회에 참석했다.

이날 손예진은 "영화를 오늘 처음 봤는데 아직 반응을 모르겠어 얼떨떨하다"며 "아무래도 제한된 공간, 세트장 안에서 상대 배우와 눈을 맞추지 않고 모니터로만 말하는 것은 손발이 묶인 느낌이었다"고 말했다.

그는 "감정 표현도 몸을 쓰지 않고 클로즈업, 바스트샷으로 표현했는데 감정이 극 진행에 따라 점점 올라가는 상황이었다"며 "대사로만 주고받는 것의 톤을 잡아가는 일이 자신과의 싸움 같다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또한 손예진은 "세트에 들어가면 그 날 분량을 모두 마치고 촬영이 끝나야 하니 모든 상황이 현실 같은 느낌이더라"며 "인질을 구해야 하고 민태구의 의도는 알 수 없고 이 촬영이 끝나야 집에 갈 수 있다는 생각에 세트장 가는 시간이 어느 순간 힘들기도 했다"고 회상했다.

이어 "이원 촬영 하면서는 순간 순간 힘듦과 날것의 감정을 서로 받아들일 수 있었다"며 "처음이라 생소했지만 감정과 영화엔 도움이 된 것 같다"고 덧붙였다.

'협상'은 국내 최고의 협상가인 경위 하채윤(손예진)이 국제 범죄조직 무기 밀매업자 민태구(현빈)를 상대로 인질극을 해결해나가는 과정을 그린 영화로, 오는 19일 개봉한다.

유수경 기자 uu84@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 최신기사